상장사 613곳 배당현황 전수 조사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 주요 상장사의 배당 규모가 전년 대비 4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공격적인 주주환원정책을 펼친 삼성전자(82,100 -0.36%)의 배당 증가액을 제외하면 나머지 기업들의 증가폭은 미미했다.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상장사 중 배당액이 공개된 613개사를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회계연도 기준 배당액은 총 37조343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도 기준 배당액(25조4655억원)에 비해 46.7%(11조8765억원)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호실적을 기록한 삼성전자의 배당총액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삼성전자의 2020년 기준 배당액은 총 20조3381억원으로 2019년에 비해 무려 10조7188억원 증가했다. 이는 작년 총 배당 증가분의 90%에 달하는 수치다.

이에 비해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495개 사의 배당금 증가액은 6364억원에 그쳤다.

삼성전자에 이어 SK하이닉스(140,000 -1.41%)가 지난해 기준 8003억원을 배당하기로 해 2위를 기록했다. 이어 △현대차(235,000 0.00%) 7855억원 △LG화학(904,000 +4.51%) 7784억원 △SK텔레콤(244,000 -1.01%) 7151억원 △KB금융(47,000 +2.62%) 6897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개인별 배당액은 역시 삼성 일가의 배당이 크게 증가했다.

개인 배당은 2009년부터 1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으로 2020년도 결산 기준 배당액이 8645억원에 달했다.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187억원,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은 1621억원을 기록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910억원의 배당금을 받아 4위이며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12,500 0.00%) 회장(891억원) △정몽구 현대차 명예회장(780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777억원) △구광모 LG 회장(688억원) △정의선 현대차 회장(582억원)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337억원)이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