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글로벌 주식시장에서도 인플레이션이 핵심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미래 인플레이션 수준에 대한 경제주체들의 전망치를 뜻하는 기대인플레이션이 코로나19 발발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원자재 가격 상승을 제품가격 인상으로 만회할 수 있는 화학·조선·에너지 업종에 주목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한국의 10년 만기 국고채 ‘손익분기 인플레이션(BEI)’은 이날 0.96%를 기록했다. 지난해 5월에는 0.14%까지 떨어졌다가 이후 급등했다. 지난 7일에는 1.03%까지 올라 고점을 찍었다. 미국에서도 이 수치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지난해 3월 19일 0.55%까지 하락했다가 지난 7일 2.10%로 고점을 기록했다. 10년만기 국고채를 만기까지 보유했을때의 기대수익률을 나타내는 BEI는 채권시장 참가자들이 향후 일정기간동안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는 인플레이션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다. BEI가 높을수록 향후 물가 상승폭이 커질 수 있다는 의미다.

배한주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 백신이 공급되고 주요국의 재정·통화정책이 지속되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게 물가 상승 압력을 키우고 있다”며 “올해 내내 인플레이션이 화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2분기부터 물가 상승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글로벌 증시가 'V자' 반등에 성공할 수 있었던건 각국 중앙은행과 정부가 공급한 막대한 유동성 덕분이었다. 하지만 물가 상승 압력이 높아지면 중앙은행은 긴축에 나설 가능성이 높고, 이는 결국 주식시장 조정으로 이어질 개연성이 높다. 2013년 5월 벤 버냉키 당시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유동성 공급 규모의 점진적 축소를 의미하는 '테이퍼링'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했을때 글로벌 증시가 급락한 게 단적인 예다.

증시 전문가들은 인플레이션 관련 리스크를 낮추려면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기업 실적 악화를 막을 수 있는 분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조정하는 게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조언한다. 배 연구원은 “과거 인플레이션 사례를 보면 화학, 조선, 에너지, 유통, 비철금속, 철강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며 “이들 업종은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제품 가격 인상으로 전가할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