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고공행진하고 있다. 테슬라는 주가가 6% 넘게 뛰면서 시가총액 5000억달러 고지를 넘어섰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테슬라는 6.43% 급등한 555.38달러로 마감했다. 테슬라는 540.40달러로 출발해 종가 기준 시총 5175억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1월 22일 시총 1000억달러 고지를 처음 밟은 지 불과 10개월여 만에 5배 불어난 셈이다.

테슬라의 무서운 상승세는 실적과 호재가 겹친 결과로 분석된다.

CNBC방송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달 발표한 3분기 실적을 통해 5개 분기 연속 흑자를 보고했고 3분기 13만9300대의 제품을 고객에게 인도해 자체 신기록을 세웠다.

최근에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편입되는 호재로 주가가 더욱 탄력을 받았다.

덕분에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도 전날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 기준으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부호 순위 2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