랠리 펼치는 철강株…조선업계 철강 소비 기대감

철강주가 랠리를 펼치고 있다. 삼성중공업(6,940 -2.66%)이 대규모 수주를 따내는 등 철강 소비 기대감이 커져서다.

24일 오전 9시14분 현재 한국철강(7,210 +0.70%)은 전날보다 1080원(18.88%) 오른 6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KG동부제철(11,850 0.00%) 세아제강(99,000 -0.90%)도 4% 넘게 뛰고 있고 동국제강(8,850 -3.07%) 현대제철(43,300 -1.37%) 포스코(275,000 -2.48%) 고려제강(15,200 -0.33%) 포스코강판(18,100 -0.82%) 등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중공업이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단일 선박 수주 계약에 성공하면서 철 소비량 증가가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주와 총 25억달러(약 2조8000억원) 규모의 선박 블록(선체 일부) 및 기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삼성중공업의 수주잔고는 지난 6월말 기준 199억달러를 기록한 이후 5개월만에 다시 200억달러 이상(211억달러)으로 늘어났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