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권 바닥 판단…저가매수 노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개인투자자들이 다시 등장해 주가지수를 떠받쳤다. 코스피지수 2300선이 무너지자 개인들이 1조원 가까이 주식을 사들이며 종가를 끌어올렸다.

29일 코스피지수는 전날 대비 2% 가까이 하락하며 출발했다. 장중 한때 2300선이 깨지기도 했다. 전날 미국 나스닥지수가 3.73%, S&P500지수가 3.53% 하락한 영향이다. 낙폭이 커지는 듯 했지만 개인들의 매수세가 몰리면서 주가는 2300선을 다시 회복하며 2326.67에 마감했다. 전날보다 0.79% 내린 수준으로 낙폭을 줄였다.

이날 개인들은 유가증권시장에서 9797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들이 1조원 가까이 순매수한 것은 지난달 22일(9913억원) 이후 처음이다. 2300선이 박스권의 바닥이라는 인식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외국인은 5367억원, 기관은 4756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최근 개미들은 박스권 매매의 달인이 됐다. 코스피지수가 2270~2330까지 떨어졌던 지난달 22~24일 개인들은 1조645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 물량을 코스피가 2386~2403에 도달한 지난 5~13일(순매도 1조5356억원) 처분했다. 8월에도 그랬다. 코스피가 2274까지 밀린 8월 20일 1조739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지수가 2300을 넘어서자 8월 27~31일 4674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종목도 우량주 위주로 사들이고 있다. 이들 종목은 대부분 오르며 수익을 안겨줬다. 지난달 22~24일 지수가 급락했을 때 개인 순매수 ‘톱3’는 삼성전자(67,500 +4.33%)(4136억원), 현대차(179,000 +1.13%)(2219억원), KODEX레버리지(2212억원)였다. 이 중 현대차와 KODEX레버리지는 주가가 오른 9월 25일~10월 13일 대부분 처분했다. 이 기간 KODEX레버리지 수익률은 12%에 달한다.

이날 코스닥은 0.96% 오른 813.83에 마감했다. 코스닥에서는 개인 매수세가 강하지 않았다. 개인이 329억원, 기관이 713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81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코스닥은 바이오 섹터가 상승을 주도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99,900 +1.22%)(4.57%), 씨젠(212,100 +0.76%)(2.59%), 에이치엘비(96,900 +0.83%)(2.47%), 셀트리온제약(135,700 +3.67%)(4.78%)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이 대부분 상승했다. 세계적으로 재확산하는 코로나19가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