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은 IBK투자증권 연구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시장에 돈이 풀리면서 증시가 오르고 있지만 실물경제는 위축돼 있습니다. 괴리감이 큰 상황이죠. 지금처럼 막연히 기대감만으로 오른 증시는 상승세를 이어가기 어렵습니다. 조만간 하락장이 올 겁니다."

김예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3일 "코스피지수가 2100선을 돌파하며 기대감이 고조됐지만 추가 상승에는 한계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코스피는 100일 만에 장중 2100선을 회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지면서 주요국의 봉쇄 조치가 완화되고 경제도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지수를 밀어올렸다.

그러나 김 연구원은 증시가 추가 상승하기 보단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이상 과열 현상이 나타나는 가운데 회복세가 더딘 실물 경제와 괴리감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지금 시장은 상·하단을 논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며 "투자자들은 보다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시장을 바라봐야 한다"고 진단했다.

현 상황에서 주식을 추가 매수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봤다. 또 차익실현에 나서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그는 "지금은 주식을 들고 있기 보다는 매도해 현금으로 보유하는 전략이 유효하다"며 "조정장을 거친 뒤에는 매수에 나서도 된다"고 했다.

주식 매수에 나선다면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대비해 4차 산업 위주로 장바구니에 담을 것을 추천했다. 그는 "사회구조의 패러다임이 다 바뀌고 있다"며 "성장주 가운데서도 정보기술(IT) 소프트웨어 헬스케어 등이 유망하다고 본다"고 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