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가 올해 1분기 검토보고서에 대해 ‘의견거절’을 받으면서 18일 급락했다. 반기 검토보고서에서도 부적정이나 의견거절을 받으면 상장폐지 사유가 돼 관리종목으로 지정된다.

쌍용차는 이날 10.58%(155원) 내린 131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 20.8%까지 떨어졌다. 지난 15일 장 마감 후 공시한 분기검토보고서에서 외부감사인인 삼정KPMG가 의견거절을 표명했기 때문이다.

삼정KPMG는 쌍용차가 1분기에 1935억원의 순손실을 내고 유동부채가 유동자산보다 5899억원 많은 점 등을 들어 “계속기업으로서 그 존속능력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했다. 분기검토보고서는 재무제표상 숫자가 논리적으로 타당한지만 보는 것으로 의견거절이 상장폐지로 이어지지 않는다. 다만 해당 사유가 반기나 연말에도 해소되지 않으면 상장폐지로 이어질 수 있다. 쌍용차 주가는 지난해 47.6% 하락한 데 이어 올해도 36.9% 떨어졌다.

관련 업계에선 쌍용차 최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가 법정관리를 신청할지를 주시하고 있다. 한 대형 로펌 변호사는 “쌍용차의 상징성(노동 이슈) 때문에 산업은행 등 국내 채권자들은 법정관리를 신청하지 않고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겠지만 마힌드라는 생각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구조조정업계 관계자도 “마힌드라가 법정관리를 신청하겠다고 나서면 정부가 그것까지 통제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다른 변호사는 “두산, 한진 등은 자산이나 계열사 매각으로 자구안을 마련하면 채권단이 자금을 지원하는 식으로 문제를 풀어갔다”며 “외국회사인 마힌드라에 이 같은 방법을 요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는 산업은행이 오는 7월 만기 차입금 900억원을 유예해주지 않으면 부도를 면하기 어렵다.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차입금은 2500억원에 달한다. 마힌드라의 투자 약속 철회로 ‘대주주 고통 분담’을 전제로 한 공적 자금 투입도 쉽지 않다. 마힌드라는 당초 약속한 2300억원 대신 400억원 수준의 긴급 운영 자금만 지원했다.

김리안/임근호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