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기업 역대 두번째 규모
국내 1위 철강사 인지도에
비교적 높은 채권 수익률 겸비
마켓인사이트 1월 14일 오전 9시45분

창사 후 최대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에 나선 포스코(226,500 +0.22%)가 70억달러(약 8조원)가 넘는 투자 수요를 모았다. 해외에서도 널리 알려진 한국 대표 철강회사라는 점과 안정적인 채권 수익률을 내세워 투자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평가다. 글로벌본드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세계 주요 금융시장에서 동시에 발행돼 유통되는 채권이다.

[마켓인사이트] 투자수요 8兆…포스코, 창사 후 최대 글로벌본드 '흥행'

1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가 14억9700만달러(약 1조7200억원) 규모의 글로벌본드를 발행하기 위해 전날 진행한 수요예측(사전청약)에 해외 기관투자가 400여 곳이 73억달러(약 8조4100억원) 이상의 매수 주문을 냈다.

유로화로 발행되는 4년물(5억유로)에 약 170곳, 달러화로 발행되는 3년물(5억달러)과 5년물(4억4000만달러)에 약 230곳이 매수의향을 보였다. 스탠다드차타드(SC)증권, 씨티글로벌마켓증권, BNP파리바, BoA메릴린치, HSBC가 발행 주관을 맡았다.

포스코는 지난해 15억6000만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를 발행한 LG화학에 이어 한국 민간 기업 중 두 번째로 많은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다. 최근 업황 부진에 따른 이익 감소와 차입금 증가로 재무 부담이 다소 커졌음에도 흥행에 성공했다.

포스코가 지난해 1~3분기 거둔 영업이익은 3조311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4% 감소했다. 총 차입금에서 현금성 자산 규모를 뺀 순차입금은 지난해 9월 말 기준 9조1461억원이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이 같은 변화를 반영해 지난 8일 포스코 신용등급(BBB+) 전망을 ‘긍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변경했다.

이익 규모가 줄긴 했지만 업황 부진 속에도 조(兆)단위 이익을 내면서 선방하는 점을 평가받았다는 분석이다. 증권업계에선 이 회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4조원대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 채권은 신흥국 채권보다 우량한 신용도와 일본과 유럽 등 주요 선진국 채권보다 높은 금리를 내세워 꾸준히 인기를 누리고 있다.

발행금리는 모든 만기 구간에서 희망금리 대비 0.2%포인트 이상 낮게 결정됐다. 유로화로 발행되는 4년물 금리는 연 0.529%, 달러화로 발행되는 3년물과 5년물 금리는 각각 연 2.424%와 연 2.625%로 정해졌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