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이사회 열어 의결
그룹 금융계열사 정리 마무리
마켓인사이트 9월 22일 오후 3시40분

롯데지주(38,550 +0.26%)와 롯데건설이 보유하고 있는 롯데캐피탈 지분을 일본 롯데홀딩스의 금융 계열사 롯데파이낸셜로 넘긴다.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2,220 +0.68%)을 매각한 데 이어 롯데캐피탈 지분 이전을 마치면 롯데그룹은 금융 계열사 정리를 마무리하게 된다.

[마켓인사이트] 롯데캐피탈 지분 37%, 日롯데파이낸셜에 넘긴다

2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롯데지주와 롯데건설은 23일 이사회를 열어 롯데캐피탈 지분 37.45%를 롯데파이낸셜에 넘기는 안건을 의결한다. 롯데지주가 보유한 롯데캐피탈 지분 25.64%와 롯데건설 보유분 11.81% 등이 매각 대상(22,400 +0.67%)이다.

롯데캐피탈은 지난 3년간 매년 1055억~1175억원의 순이익을 낸 알짜 회사다. 그런 회사 지분을 다른 계열사로 넘기는 건 일반 지주회사의 금융 계열사 지분 보유를 금지한 공정거래법상 금산분리 원칙 때문이다. 2017년 10월 지주회사로 전환한 롯데지주는 다음달 11일까지 금융 계열사 지분을 모두 정리해야 한다. 롯데지주의 손자회사인 롯데건설도 금융 계열사 지분을 보유할 수 없기 때문에 롯데지주와 함께 롯데캐피탈 지분 11.81%를 넘기게 됐다.
[마켓인사이트] 롯데캐피탈 지분 37%, 日롯데파이낸셜에 넘긴다

롯데그룹은 지난 2월 롯데카드와 손보, 캐피탈 매각을 추진하다가 롯데캐피탈 매각만 잠정 중단했다. 롯데카드 인수전에 뛰어들었던 국내 대형 사모펀드(PEF) 운용사 MBK파트너스와 한앤컴퍼니 등이 롯데캐피탈 인수전에도 동시에 참여했기 때문이다. IB업계 관계자는 “롯데카드와 손보 매각이 더 시급한 롯데그룹으로서는 유력 인수후보들이 알짜 매물인 롯데캐피탈에 더 관심을 보여 롯데카드 매각이 지지부진해지는 상황을 우려했다”고 말했다.

당초 롯데카드와 손보 매각을 마무리하면 다시 롯데캐피탈 매각에 나선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롯데카드의 우선협상대상자가 한앤컴퍼니에서 MBK-우리은행 컨소시엄으로 바뀌는 등 우여곡절을 겪으며 매각작업이 지연됐다. 이에 따라 10월 11일까지 롯데캐피탈을 제3자에 매각하는 게 물리적으로 불가능해졌다. 경영권이 아니라 지분을 넘기면 금융위원회의 대주주 변경 승인 심사를 받지 않아도 돼 시한에 맞출 수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

롯데캐피탈을 국내에 남기기 위해 호텔롯데에 매각하는 방안이 우선적으로 검토됐지만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결론을 내리면서 롯데파이낸셜이 인수주체로 확정됐다. 롯데그룹은 호텔롯데를 상장(IPO)한 후 롯데지주와 합병할 계획이어서 또다시 지주 계열사가 되는 롯데캐피탈을 팔아야 하는 상황을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롯데그룹은 그룹 계열사로 남는 롯데캐피탈의 동남아시아 지역 진출 등을 적극 추진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캐피탈 지분 매각을 마무리하면 롯데그룹은 공정거래법 위반 소지를 모두 해소하게 된다. 앞서 롯데그룹은 입찰을 통해 롯데카드 인수자로 우리은행-MBK파트너스 컨소시엄, 롯데손보는 국내 중견 PEF인 JKL파트너스를 각각 선정했다. 롯데카드와 롯데손보는 다음달 2일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매각 승인을 받는다. 비계열 금융사인 BNK금융지주(7,180 0.00%) 지분(2.76%)은 지난 3일 부산롯데호텔에 매각했다.

정영효/김대훈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