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증권은 23일 미국의 장단기금리차 축소 만으로 경기 침체를 예상하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 증권사 권희진 연구원은 "장단기금리차가 축소되고 금융환경이 긴축적일 때 경기침체로 악화됐다"며 "과거 경기침체 이전에는 항상 유동성 위축이 나타났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현재는 이전과 달리 금융환경이 긴축적이지 않고 건전성도 괜찮은 만큼 장단기 금리차 축소만으로 침체를 예상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권 연구원은 다만 "일반적으로 금리인하 사이클에 들어서면 장단기금리차가 확대되는 경우가 많지만 지금은 추세적인 금리 인하 가능성이 낮다"며 "금리인하의 시점과 인하폭을 전망하기 어려워 장기금리와 단기금리가 함께 움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