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등 신상품 잇단 출시
금리가 낮아지자 부동산 등에 투자해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인컴펀드 매력이 부각되고 있다. 연 5~10% 수익을 안정적으로 올릴 수 있다는 점이 주목받으면서 예금금리에 만족하지 못하는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주요 운용사들은 신상품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투자자 유치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금리 내려가니 인컴펀드 매력 '쑥쑥'…부동산 등 투자해 年5~10% 안정적 수익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최초로 인프라펀드,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등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TIGER부동산인프라고배당’을 19일 선보였다. 이 ETF는 국내에 상장된 부동산, 인프라펀드, 리츠 등 특별자산을 우선 편입하고 나머지는 배당성향(총배당금/순이익)이 높은 주식을 담는다.

맥쿼리인프라(12,000 0.00%), 맵스리얼티, 이리츠코크렙(6,910 -0.86%), 신한알파리츠(7,920 -1.61%) 등 주식시장에 상장된 특별자산 펀드 비중이 60%, 배당수익률이 높은 보통주 및 우선주 비중이 40%다. 이들에 투자해 발생하는 배당 등을 꾸준히 쌓아가는 인컴펀드다.

한국투자신탁운용도 이날 전 세계 채권에 분산 투자하는 ‘한국투자티로우프라이스글로벌본드(채권-재간접형)’ 펀드를 내놨다. 이 펀드는 미국 대형 운용사인 티로우프라이스의 ‘다이버시파이드인컴채권’ 펀드에 재간접 투자한다. 지난 10년간 연평균 6.87%의 수익률을 올렸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국내 70개 인컴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평균 9.86%다. 국내 주식형펀드 수익률이 0.50%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우수한 성과다. 이 펀드는 지난해 조정장에서도 평균 5.11%의 수익률을 나타냈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펀드는 11.11%의 손실을 기록했다.

올 들어 인컴펀드엔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70개 인컴펀드에 순유입된 자금은 총 1조1223억원으로 집계됐다. 미·중 무역분쟁이 재점화된 5월 이후에만 7000억원이 넘는 자금이 들어오면서 ‘피난처’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