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최대 20억달러까지
KB증권은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파생결합증권과 파생결합사채를 발행하기 위해 ‘유로 미디엄 텀 노트(EMTN) 프로그램’을 도입했다고 13일 발표했다. KB증권의 글로벌 신용등급(A-)이 높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EMTN 프로그램은 발행할 수 있는 채권의 종류, 수량, 제한 사항 등 조건을 미리 정해놓은 뒤 시장 여건과 투자자 수요에 따라 채권을 발행하는 아시아·유럽 시장 발행 플랫폼이다. KB증권은 공모와 사모를 합해 총 20억달러 규모로 발행 한도를 설정했다.

앞으로 한도 내에서 주가연계증권(ELS), 파생결합증권(DLS),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 기타파생결합채권(DLB) 등을 발행할 계획이다. KB증권 관계자는 “국내 증권사가 발행한 파생결합증권과 사채에 관심을 보이는 해외 투자자가 늘고 있어 EMTN 프로그램을 도입했다”며 “외국인투자자는 발행사의 신용등급을 중요하게 보기 때문에 KB증권이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