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은 18일 유통업종에 대해 "편의점 업종에 최저임금과 관련한 과도한 우려가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이 증권사 주영훈 연구원은 "내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편의점 업종 주가 하락은 과도하다"며 "오히려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봤다.

그는 "편의점 업체의 주가 하락이 두드러졌는데 이는 본사의 상생지원금 확대로 비용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며 "지원금 확대에 따른 영업이익 감소 현상은 우려 대비 크지 않고 점포당 매출액 회복으로 충분히 상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주 연구원은 "올해 상생지원책 규모가 예상보다 컸던 이유는 향후 1만원까지 인상될 것임을 감안해 선제적 대응을 했기 때문"이라며 "향후 인상률과 무관하게 상생지원금액 추가 확대 가능성은 크지 않고 10.9% 인상률을 감안해도 약 50억원 늘어나는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해 하반기부터 편의점 업종 주가가 부진했던 이유는 과도한 출점 경쟁으로 인해 점포당 매출액이 13개월 연속 하락했던 영향이 크다"며 "다만 올 2월을 기점으로 다시 회복세로 접어들고 있는데 이는 우량점포 위주의 신규출점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