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주차 차량들에 분노
"이렇게 해놓고 다 어디 갔다고?"
김원효 /사진=한경DB

김원효 /사진=한경DB

개그맨 김원효가 무개념 이중주차에 분노했다.

지난 21일 김원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와 돌겠다. 운전경력 20년 만에 이런 이중주차는 처음 본다. 이렇게 해놓고 진짜 다 어디 갔다고?"라는 글과 함께 주차장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야외 주차장에서 주차 구역을 넘어 이동할 공간까지 차량이 꽉 들어차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차는 물론 사람도 지나가기 어려울 정도로 빼곡하게 주차된 차량들을 통해 김원효의 답답한 심경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김원효, 이중주차 차량들에 분노 /사진=인스타그램

김원효, 이중주차 차량들에 분노 /사진=인스타그램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중주차로 고통을 호소하는 글들이 다수 올라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 달에는 이중주차된 차량을 빼달라고 요청했다가 폭언을 들은 사연이 공개돼 공분을 사기도 했다.

한편, 김원효는 2011년 개그우먼 심진화와 결혼, 현재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를 통해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또 그는 개그맨 이상훈과 함께 그룹 다비쳐로도 활동 중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