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싸운 여자친구 집 찾아갔더니…외간남자가 나와"

가수 KCM이 여자친구가 바람 피우는 모습을 현장에서 잡았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STORY '돈 터치 미'에 출연한 KCM은 아내의 외도를 알게 된 남편 사연을 듣고 "내게도 영화같은 일이 벌어진 적이 있다"며 고백했다.

20대 초반 KCM은 여자친구와 싸움 후 일주일 동안 연락이 없자 집을 찾아갔다. 그는 "누가 먼저 연락할지 고민하고 있는 타이밍인데 사람이 느낌이라는 게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자친구 집 벨을 눌렀더니 웬 남자가 문을 열고 나왔다. 여자친구는 앉아 큰 옷으로 몸을 가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KCM은 "그 상황에 화를 내고 나올 것 같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더라. 그냥 문 닫고 갔다"고 토로했다.

여자친구는 뒤늦게 KCM을 따라 나와 "네가 생각하는 그런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KCM은 "너무 충격을 받아서 말도 안되게 헤어졌다"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