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사진=방송화면캡처)

불후의 명곡(사진=방송화면캡처)


미녀 쌍둥이 가수 윙크(강주희, 강승희)가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윙크는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의 ‘코미디를 노래하다’ 특집에 출연해 ‘커피 한 잔’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윙크는 ‘불후의 명곡’ 첫 출연에도 긴장한 모습 없이 완벽한 무대를 펼쳐냈다. 또한 윙크는 대기실에서는 개그맨 선후배들과 함께 유쾌한 입담을 드러냈고, 밝은 리액션으로 방송 내내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했다.

윙크는 ‘불후의 명곡’에서 펄 시스터즈의 ‘커피 한 잔’ 무대를 준비했다. 윙크는 노련함과 열정이 돋보이는 모습으로 출사표를 던졌고, 연기와 가창력을 아우르는 하나의 뮤지컬 같은 무대로 감탄을 자아냈다. 윙크의 무대에 “공연을 보는 것 같다”는 박수와 찬사가 쏟아졌다.

또한 윙크는 재치 있는 입담으로 대기실을 가득 채웠다. 강주희는 “큰언니가 박준형 선배의 광팬인데, 돈가스 맛집이 있다면서 상대역을 부탁했다. 돈가스 먹으러 왔다가 합격했다”고 밝혔고, 강승희는 “개그콘서트’의 ‘집으로’ 코너에 같이 출연했다가 분당 시청률 1위에 등극해 데뷔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개그맨 출신으로 ‘개그콘서트’ 종영을 슬퍼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윙크는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고 다채로운 콘텐츠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