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사 퇴마사X사기꾼 공조 퇴마기
'대박 부동산' 생활 밀착형 퇴마 드라마 표방
장나라X정용화, 완벽한 변신 예고
/사진=KBS

/사진=KBS

이전까지 장나라, 정용화를 잊어라.

14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이 온라인으로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연출자인 박진석 감독과 배우 장나라, 정용화, 강말금, 강홍석이 참석해 '대박부동산'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특히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내던진 퇴마사 장나라와 빙의를 하는 영매로 활약할 정용화의 모습을 예고하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시나리오 작가 출신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 작가와 '학교 2017', '맨몸의 소방관', '간서치열전' 등을 통해 감각적인 영상미를 선보인 박진석 감독의 만남으로 지금껏 보지 못한 신박한 'K-오컬트'를 표방했다.
/사진=KBS

/사진=KBS

'대박부동산' 장나라·정용화 연기 변신 어떻길래
장나라는 귀신들린 집 매매전문 '대박부동산'의 사장이자 모계유전으로 퇴마사가 된 홍지아 역을 맡아 완벽한 외모에 명석한 두뇌까지 완전체로 보이지만 실상은 말보다 주먹이 앞서는 인물로 변신한다. 정용화는 "세상에 귀신이 어딨냐"면서 귀신을 이용해 돈을 버는 퇴마 사기꾼 오인범 역으로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 뛰어난 관찰력과 논리력을 기반으로 원인과 결과, 추후 예측까지 빠르게 판단하는 사기꾼에 최적화된 스펙을 지닌 인물을 표현한다.

장나라는 "'대박부동산' 출연 제안을 처음 받았을 때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 정말 빨리 결정했다"며 "드라마가 힘든 사람들을 위로하는 작품이 될 거 같다"고 소개했다.

홍지아에 대해서는 "몸도 많이 쓰고, 사람을 대하는 것도 거칠다"며 "그런 부분들이 전작들과 많이 다를 거 같다"고 소개했다.

장나라는 이어 차가운 홍지아를 연기하는 어려움에 대해 "'장나라가 느끼는 감정'과 '홍지아가 느끼는 감정'의 차이가 큰 거 같더라"라고 전하면서 "제가 원래 눈을 부릅뜨지 못한다. 째려보거나 이럴 상황도 없었는데, 이걸 하기 전부터 많이 연습했다. 그런 것들을 다르게 보실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홍지아는 특전사에 버금가는 무술 실력을 가졌다는 설정이다. '대박부동산'의 활극 액션을 펼치는 주체도 홍지아다.

장나라는 "저의 액션 연기를 기대해도 된다"며 "제가 잘해서가 아니고, 액션 해주시는 선생님들, 감독님이 잘해주신다"고 자신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장나라는 "몸이 재빠르지 않고, 많이 배우지 않았는데, 정말 잘 만들어주셨다"며 "액션팀이 만들어준 액션을 보는 재미가 있을 거다"고 말했다.

박진석 감독은 "겸손하게 말씀하셨는데, 지아가 스트레스를 풀 때 샌드백을 두드리고 하는 설정 때문에 권투도 배우시고, 촬영 전부터 매일 액션스쿨에 다니며 고생했다"며 "와이어, 액션, 권투까지 오랫동안 준비해 왔다"고 장나라를 치켜 세웠다.
/사진=KBS

/사진=KBS

정용화는 "이전엔 멋있는 캐릭터를 많이 했는데 이번엔 많이 내려놓았다"며 "사기를 치고, 그 안에서 따뜻함이 있어서 이전까지 6을 표현했다면 이번엔 12을 하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정용화가 연기하는 오인범은 홍지아와 함께 '영매'가 돼 귀신들에 빙의된다는 설정이다. 오인범 뿐 아니라 다른 귀신들까지 연기해내야 한다는 점에서 쉽지 않은 캐릭터다.

정용화는 "대본을 보고 솔직히 처음 든 생각은 '어려울 수 있겠다'는 거였다"며 "한편으로는 '제 인생의 큰 도전이자 성장의 계기가 되겠다' 싶었다"고 당시 느낀 감정을 전했다.

이어 '대박부동산'에 대해 "드라마 자체로 봤을 때 공포가 가미된 사람 사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다른 사람이 가져가서 이 연기를 하는 걸 보면 배가 아플거 같더라. 소유욕이 들었다"고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장나라X정용화 호흡, 기대해도 "좋아요"
/사진=KBS

/사진=KBS

장나라와 정용화의 찰떡 호흡도 '대박부동산'의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올해로 데뷔 12년차인 정용화는 '대박부동산'에서는 막내가 됐다. 정용화는 "막내라서 편하고, 기댈 수 있어서 좋다"며 "선배가 되면 도와주고 끌어주고 해야할 거 같은데 막내로 귀여움을 독차지하고 싶다"는 욕망을 전했다.

그런 정용화에 대해 장나라는 "지치고 힘들 때 기운을 복돋아 주려는 애교를 보여주는데, 고맙다"며 "굉장히 도움을 받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정용화는 가수이자 배우 선배인 장나라에게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정용화는 "1세대 연기돌, 시작을 해 준 느낌, 문을 열어 준 선배라는 생각을 항상 하고 있었다"며 "상대 배역이 장나라 선배님이라는 얘길 듣고 무조건 해야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전까지 작품들을 보며 '어쩜 이렇게 잘 고를까' 싶었다"며 "'이번에도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 싶었다"면서 웃었다.

또 현장에서 "(장나라 선배가) 너무 편하게 잘해준다"며 "상대방을 돋보이게 해주려 많이 도와주는 분"이라고 장나라 예찬론을 이어갔다.

박진석 감독은 "촬영장에 장나라라는 배우를 보면서 '이래서 장나라 장나라 하는구나' 싶었다"며 "정말 잘해주시고, 이렇게 열심히 하는 분이 있을까 싶다"고 전했다.

또 "첫 만남에서 반갑다고 생각이 든 게, 전체적인 극의 분위기, 세계관 등에 대해 우리 서로 비슷한 그림을 그리고 있더라"며 "코드가 잘 맞을 수 있겠다 싶었다"고 후일담을 소개했다.

정용화에 대해서는 "오인범은 빙의된 귀신 습성 스타일을 모두 연기해야 한다"며 "많은 연기를 해야 해서 부담이 되고 안했던 연기이기도 해서 바로 거절하거나, 도전이라 생각하면 응할거라 싶었는데, 점점 오인범 그 자체가 돼가고 계신다"고 전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촬영장에서 정용화 씨는 밝고 장난스러운 기질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며 "미모, 핵인싸, 애교를 담당한다"고 소개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믿고 보는 강말금X강홍석
/사진=KBS

/사진=KBS

여러 작품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던 강말금, 강홍석의 활약도 뻬놓을 수 없다. 강말금은 싹싹하고 똑 부러지는 성격에 프로페셔널한 태도를 지닌 '대박부동산' 사무장 주화정으로, 강홍석은 신상털기는 기본이고 필요하면 관공서 해킹까지 감행하는 천재 해커 허실장 역으로 분한다.

강말금이 연기하는 주화정은 막강한 인맥과 5개 국어 능통, 퇴마에 관련된 고서적 해석까지 척척하는 인물로 홍지아의 든든한 지원군이다. 여기에 화려한 스타일링까지 더해져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강말금은 "주요 배우로 처음으로 참여하는 드라마"라며 "지금은 그저 믿고 간다. 훌륭한 글, 감독님을 믿고 가는데, 돌아봤을 때 강렬한 기억으로 남을 거 같다"고 전했다.

이어 "16부작을 가면서 오늘도 재밌게 보시고, 다음 주에도 재밌게 볼 수 있도록 궁금증을 만들어내야 하는 입장에서 그런 부분들을 잘 해내고 싶다"며 "부디 재밌게 봐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KBS

/사진=KBS

tvN '호텔델루나'에서 사신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허실장은 '멍뭉미'가 가득한 캐릭터로 그려졌다. 박진석 감독은 "커다란 덩치에 분홍색 노트북을 들고 해킹을 한다는 그림 자체가 재밌을 거 같았다"며 "외모만 보고 캐스팅 했다"고 비화를 공개하기도.

촬영장에서 정용화와 '애교배틀'을 펼친다는 강홍석은 "제가 가끔 '씨엔블루인가' 싶을 정도로 정용화 씨와 잘 맞는다"며 "음악도 음식도 잘 맞아서 언제 한 번 숙소에 가보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케 했다.

이어 "제가 직접 귀신을 잡진 않지만, 뮤지컬 '데스노트'에서는 류크, '호텔델루나'에서는 사신 역을 했기 때문에 귀신들의 성향을 잘 파악하고 있다"며 "잘 잡아보겠다"고 유쾌한 다짐을 전했다.

'대박부동산'은 14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