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화, 신고은 '배우 부부' 대열 합류
일일극 '나쁜사랑' 통해 만나 연인으로 발전
신고은 / 사진 = 한경DB

신고은 / 사진 = 한경DB

배우 윤종화와 신고은이 결혼을 발표했다.

신고은과 윤종화는 오는 5월19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다. 결혼식은 코로나19에 따른 정부의 방역수칙을 지키며 가족 및 가장 가까운 지인들만 초청해 치를 계획이다.

윤종화의 친누나인 윤현진 SBS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고, 축가는 가족이 함께 부른다.

두 사람은 2019년 MBC 일일드라마 ‘나쁜사랑’을 통해 처음 만났다. 드라마가 끝난 직후인 2020년 6월부터 자연스럽게 연인관계로 발전해 약 1년 간 교제해 왔으며 최근 결혼 날짜를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둘은 1년 가까이 같은 드라마에서 연기 호흡을 맞추며 서로의 바른 인성을 가까이서 확인하고 두 사람의 가치관이 같다는 걸 확인하며 신뢰를 쌓았다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신고은은 19일 자신의 SNS에 “5월의 신부가 됩니다”라며 팬들에게 윤종화와 결혼 소식을 가장 먼저 알렸다. 신고은은 “현장에서 모두에게 사랑받고 밝은 기운을 주던 그 분이 이제 저에게 소중한 사람이 되어, 제 옆에서 평생을 약속해 주었습니다”라며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주며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윤종화 / 사진 = 한경DB

윤종화 / 사진 = 한경DB

신고은은 2011년 가수로 먼저 데뷔해 이듬해 가창력을 인정받아 뮤지컬 ‘궁’을 시작으로 ‘그날들’ ‘빨래’ ‘사랑했어요’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뮤지컬 배우로 자리 잡았다.

지난 2016년에는 MBC 방송연예대상 뮤직토크쇼 여자 신인상을 받았다. 2018년 드라마 ‘황후의 품격’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연기자 활동을 시작했으며, 드라마 ‘강남스캔들’ 나쁜사랑‘ 등에서 주연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였따.

윤종화는 2005년 MBC 드라마 ‘사랑찬가’로 데뷔, ‘에어시티’ ‘보석비빔밥’ ‘그들이 사는 세상’ ‘당신은 너무 합니다’ 등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었다. 2015년 MBC 드라마 ‘이브의 사랑’ 촬영 중 돌연 척수암 진단을 받았으나 완치 된 바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