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서범과 학창시절 같이 음악 활동을 했다
아내는 같은 기획사였다"
윤성호와 김미화/사진=MBN '한번 더 체크타임'

윤성호와 김미화/사진=MBN '한번 더 체크타임'

개그우먼 김미화와 남편 윤승호가 첫 만남을 회상해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N '한번 더 체크타임'(이하 '체크타임')에서는 김미화와 남편 윤승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미화는 남편 윤승호와 결혼 15년차를 맞았다고 전했다. 이에 윤승호는 가수 홍서범이 김미화와 소개팅을 주선했다면서 "학창시절 같이 음악 활동을 했다. 홍서범과 아내는 같은 기획사였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미화는 어떤 부분이 남편감으로 좋았느냐는 물음에 "오랫동안 지켜 본 바로는 아이들에게 굉장히 잘한다. 본인 아이를 키우는데 부성애도 많다. 그런 면을 보면서 반했다. 저렇게 따뜻한 남자가 있을 수 있을까 싶더라. 실제로 살아 보니까 변함없는 사람이다"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윤성호는 그런 김미화에게 불만이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안겼다. 이에 대해 그는 "굳이 말하자면 같이 오래오래 건강하게 살고 싶은데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 생활 패턴이 저와 너무 다르다. 저는 아침형 인간인데 아내는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난다. 오랫동안 건강하게 살아야 하는데 의사 선생님에게 야단맞게 해서 생활 패턴을 바꿔보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를 듣고 발끈한 김미화는 "저는 건강체질이다. 크게 아픈 적도 없다. 건강은 나름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