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FM' 릴보이·머쉬베놈 출연
릴보이 "상금으로 파이널 출연자에 소고기 쏠 것"
머쉬베놈 "끝나서 너무 후련"
릴보이, 머쉬베놈 /사진='굿모닝FM' 캡쳐

릴보이, 머쉬베놈 /사진='굿모닝FM' 캡쳐

래퍼 릴보이와 머쉬베놈이 '쇼미더머니9' 출연 소감부터 이상형까지 밝혔다.
.
30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 Mnet '쇼미더머니9' 우승자 릴보이와 준우승 머쉬베놈이 출연했다.

릴보이는 "우승 했다는 게 실감이 안났다. 파티도 못하는 시국이라 잘 안 났는데 오늘도 머쉬베놈 보고 스케줄이 바빠지니 실감이 좀 나는 것 같다"며 "지금 행복하다"고 말했다.

상금이 입금된다는 소식에 릴보이는 "물욕이 없는 편이라 파이널 올라간 분들 맛있는 소고기 사드리려고 생각 중"이라고 했다. 머쉬베놈은 "소고기로 부족할 것 같다. 괜찮은 술도 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릴보이는 "당연하다"며 웃었다.

머쉬베놈은 "정말 힘들었고 그만큼 잘 하는 사람이 이만큼 만구나 생각했다. 끝나서 너무 후련하다"고 말했다.

장성규는 "진짜 경연이 힘들다. 저도 서바이벌 출신이다. MBC '신입사원'에 출연해서 최종에서 탈락했다. 준우승인 셈이라 머쉬베놈의 마음을 이해한다. 우승자는 MBC 정직원이 되고 우승상금도 있다. 준우승인 저는 아무것도 없었다. 너무 부러워했던 기억이 있다"며 거들었다.
머쉬베놈 이상형은 "느낌있는 여자"…릴보이 "김연아 스타일"

릴보이는 '귀엽다'는 네티즌들의 반응에 "거울을 보면 아저씨 같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하며 쑥쓰러워했다.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머쉬베놈은 "끌리는 사람이다. 가사에서 '누나'를 많이 쓰는 이유는 친누나나 짝사랑했던 누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딱 봤을 때 느낌 있는 사람이다. 첫인상이 중요하다. 그 사람의 아우라를 본다"고 했다.

릴보이는 "저는 약간 김연아씨 스타일 좋아한다. 쌍커풀 없는 눈을 좋아한다. 지금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릴보이는 그룹 피에스타 출신의 가수 체스카와 10년 째 열애 중이다.

머쉬베놈은 자신의 독특한 이름에 대해 "멋이 벤 놈이라 머쉬베놈"이라고 했다. 본명은 이태민으로 샤이니 태민보다 어리다고.

릴보이는 "저는 리틀보이라는 뜻"이라며 "최자형 가사에서 170cm이라고 소개한 부분이 있어서 프로필에 그렇게 나왔는데 원래는 164cm에 55kg"이라고 털어놨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