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결방, 스페셜 방송
이찬원 코로나19 확진 후
TV조선 상암동 사옥 폐쇄→'아내의 맛' 녹화 취소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 여파가 '아내의 맛' 결방까지 이어졌다.

TV조선은 8일 "이날 방송 예정인 '아내의 맛'이 결방되고 '아내의 맛-스페셜 방송'으로 대체 편성된다"고 밝혔다.

이번 결방은 지난 3일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아내의 맛' 녹화가 취소된 것에 따른 것.

앞서 이찬원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1일 진행한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중 '아내의 맛'에 출연하는 박명수, 이휘재, 홍현희도 당시 녹화에 참여,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후 박명수, 이휘재, 홍현희 등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당시 TV조선은 상암동 사옥 폐쇄 등 고강도 조치를 취하면서 '아내의 맛' 녹화도 진행되지 못했다.

한편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