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어 보이는 게 나으니 100억 있다 하라고 해"
박현선/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박현선/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박현선이 예비신랑 양준혁의 100억 자산가 소문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결혼을 앞둔 양준혁·박현선 커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19살 나이차를 뛰어넘고 올해 12월에 백년가약을 맺을 예정이다.

이날 사연의 주인공으로 나선 박현선은 양준혁의 짠돌이 기질에 대해 토로했다.

박현선은 "재산 보고 결혼했다"는 루머에 대해 "나도 몰랐는데 오빠가 100억 자산가라는 이야기가 많더라. 어느 날 오빠에게 100억 있냐고 물어본 적 있다. 없어 보이는 것보다는 있어 보이는 게 나으니 어디 가면 100억 있다고 하라고 하더라"고 여유롭게 받아쳤다.

그러면서 "'오빠가 죽으면 (그 돈) 다 네 건데'라고 하더라"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현선은 "평소 오빠를 보면 어디에 돈을 쓰는지 모르겠다. 어디에 돈을 제일 많이 쓰냐고 물어보니 첫 번째는 먹는 것이고 다른 것은 없다고 하더라"며 "데이트로는 평소 가락시장에 많이 간다. 아끼려고 그러는 게 아니라 음식을 정말 많이 시킨다. 내 생일날에는 랍스터를 먹자고 약속했지만 좋은 레스트랑이 아니라 가락시장에서 쪄서 먹었다"고 털어놨다.

박현선은 양준혁에게 받은 선물로 "조르고 졸라서 LED 꽃 한 송이를 받았다. 시들지 않으니까"라며 "다른 선물도 해주긴 했는데 내가 꽃과 손편지를 좋아한다. 그것만 해주면 바랄 게 없다고 했더니 '왜 어려운 것만 좋아하느냐'고 하더라. 일단은 내가 좋아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해주는 사람도 또 해주고 싶어질 테니까 너무 행복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