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사진=방송 화면 캡처)

'노는 언니'(사진=방송 화면 캡처)


곽민정이 예비신랑 문성곤 선수를 저격해 폭소를 자아낸다.

4일 오후 첫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생애 첫 MT를 떠난 골프여제 박세리, 땅콩검객 남현희, 배구쌍둥이 이재영, 이다영, 피겨요정 곽민정, 수영인싸 정유인 등 멤버들의 솔직한 입담이 오갔다.

MT 출발 당일, 곽민정은 예비신랑인 프로 농구선수 문성곤의 다정한 배웅 속에 집합 장소에 도착했다. 박세리, 남현희, 이다영, 이재영, 정유인 등 먼저 와있던 멤버들은 데려다 주고도 멀찌감치 서서 쉽게 자리를 뜨지 못하는 문성곤의 모습에 부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이어 MT 장소 강촌으로 이동하는 차안에서 이재영은 곽민정에게 “운동선수 남자친구 있으니까 어때요?”라고 참고 있던 질문을 던진다. 훅 들어온 질문에 당황한 곽민정은 반사적으로 “돌아버리지...”라고 마음의 소리(?)를 내뱉어 언니들을 폭소케 했다. 이에 사이클 선수와 결혼해 8살 딸까지 둔 남현희는 “그럼 나는 (남편이 있는데) 돌았나...?”라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급 시작된 사생활 토크에 흥분한 박세리, 이다영, 이재영 등 멤버들의 질문 세례 속에서 곽민정은 곧장 운동선수 남자친구의 장단점을 언급하면서 사태수습을 해보지만 좀처럼 과열된 분위기가 진화되지 않자 “잠깐 카메라 꺼주면 해줄 얘기가 많다”고 태세를 전환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