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신곡 '엉덩이'로 컴백…방시혁 프로듀싱
'미스터트롯' 이후 첫 신곡 발표
"침체된 시기에 다같이 즐겨보자는 메시지"
"프로듀싱, 꿈과 희망 주는 큐피드 되라고"
"목표는 차트 100위 진입"
김수찬 /사진=최혁 기자

김수찬 /사진=최혁 기자

가수 김수찬이 전 국민을 들썩이게 할 흥으로 완전무장해 돌아왔다. 친숙한 곡 '엉덩이'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 힘든 시기 밝은 기운을 전하겠다는 각오다.

김수찬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수찬노래방'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사랑의 해결사' 이후 1년 반 만에 컴백한 김수찬은 "가수로서 굉장히 많은 일들이 있었다. '미스터트롯'이라는 좋은 프로그램을 만나 다양한 연령층에 스며들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지난해와는 또 다른 기분이다. 기분이 상당히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찬노래방'은 다양한 장르의 과거 트로트 노래들을 모아 수록한 앨범으로 노래방에서 편하게 부르듯 즐길 수 있다는 콘셉트로 완성됐다. 타이틀곡 '엉덩이'를 비롯해 기존 김수찬의 곡인 '소개팅 눈물팅', '사랑의 해결사', '간다 간다', '평행선'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엉덩이'는 지난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의 데뷔 곡이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가 쓴 노래로 이번에 김수찬 버전으로 리메이크됐다. 일레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사운드에 김수찬의 흥을 가미한 '댄스트롯'으로 재탄생했다. 특히 방시혁이 직접 프로듀싱해 의미를 더했다.

김수찬은 리메이크곡인 '엉덩이'로 컴백한 이유에 대해 "요즘 같이 침체된 시기에 힘든 걸 털어버리고 다같이 즐겨보자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 그나마 여러분 귀에 익고, 낯설지 않은 곡으로 인사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면서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강렬한 가운데 트로트적 요소를 가미해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곡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원곡을 기억하는 대중들이 많기 때문에 김수찬만의 '엉덩이'를 위해 상당 부분 노력을 쏟아붓기도 했다고. 김수찬은 "'네 상상을 펼쳐봐', '몸 사릴 것 없잖아' 등 가사에 긍정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봤다. 듣는 분들이 힘을 얻을 수 있게끔 신경을 많이 썼다. 가사는 물론이고 편곡적인 부분도 많이 바뀌었다. 편곡이 4, 5번 바뀌었다. 무엇보다 일단 신나는 게 최우선이다. 그것에 중점을 맞췄고, 원곡보다 신나고 희망적인,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곡을 만들어보자는 의미에서 '엉덩이'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김수찬 '엉덩이', 흥으로 완전무장…전 국민 흔들 '프린수찬'이 왔다 [종합]

프로듀싱을 맡았던 방시혁의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었다. 김수찬은 "방시혁 대표님이 편곡이나 중간 피드백도 다 직접 해주셨다"면서 "우리 대표님하고도 친분이 있는데 '미스터트롯'을 본 것 같더라. '나팔바지'라는 무대를 감명 깊게 봤다고 이야기하셨다더라. '트로트가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 시기에 수찬이가 '엉덩이'를 잘 불러서 신나게 꿈과 희망을 주는 큐피드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셨다고 건너 들었다"며 웃었다.

뮤직비디오에는 진성, 김희재, 정동원이 출연했다. 김수찬은 "많은 분들이 뮤직비디오에 함께 해주고 싶어 했다. 그 중에서도 진성 선생님과 김희재, 정동원 군이 어렵게 시간을 내서 와줬다"면서 "저날 진성 선생님이 폭주하셨다. 처음에는 '땀을 흘리면 안 되니 살살하겠다'고 했는데 나중에는 땀에 젖은 채로 집에 가셨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뮤직비디오에서는 '엉덩이'에 맞춰 전 출연자들이 신나게 춤을 추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이에 김수찬은 "남녀노소 다같이 쉽게 따라 출 수 있는 중독성 있는 안무를 준비했다. 그래서 뮤직비디오에도 정동원부터 김희재, 진성 선생님까지 나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수찬 '엉덩이', 흥으로 완전무장…전 국민 흔들 '프린수찬'이 왔다 [종합]

앞서 김수찬은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특유의 끼와 밝은 에너지로 많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현역 가수였음에도 불구하고 과감한 도전을 한 그는 프로그램에서 최종 10위를 기록, 현재 데뷔 이래 가장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중이다.

'미스터트롯' 이후 첫 컴백에 부담은 없었는지 묻자 김수찬은 "이전에 활동할 때도 주목을 받으면 부담은 항상 됐다. '미스터트롯' 이후에 내는 신곡이라 걱정과 부담이 있기는 했지만 준비하면서 점차 자신감으로 바뀌더라. '이 정도면 사랑 받을 수 있겠다. 따라서 흔들어주실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겨서 크게 부담이 있지는 않았다"고 똑부러지게 답했다.

함께 '미스터트롯'에 출연했던 참가자들의 응원도 큰 힘이 됐다고. 김수찬은 "장민호, 영탁 형님을 비롯해 현역 동료, 신동부 친구들까지 모두가 많은 응원을 해줬다. 어떤 '미스터트롯' 참가자가 신곡을 내도 다들 응원해주는 분위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동원도 본인이 뮤직비디오를 찍으면 나와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가면 탈만 씌우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엉덩이'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차트인'이. 남녀노소 모두를 흥겹게 만들겠다는 포부에 걸맞게 트로트 장르 차트가 아닌, 전체 차트가 목표라고 했다. 김수찬은 "'엉덩이'라는 곡으로 차트 100위 안에 들어가는 게 목표다. 트로트 장르 차트가 아니라 전 장르가 있는 차트에서 100위 안에 진입해 머물러 있는 게 이번 목표다"고 밝혔다.

김수찬의 첫 번째 미니앨범 '수찬노래방'은 오는 4일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