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파티피플' 논란…남태현도 사과 [공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생일파티에 참석한 가수 남태현이 사과했다.

남태현 소속사는 20일 "남태현은 지난 9일 청담동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초대돼 참석했다"며 "부주의하게 행동하여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리고 깊이 반성한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들은 향후 이런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남태현을 비롯해 배우 이민정, 애프터스쿨 출신 이주연, 티아라 효민, 배우 김희정, 전 리듬체조선수 손연재, 임블리 임지현 등이 문제의 생일파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생일파티를 연 때는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 감염자들이 나오던 상황이었다. SNS 등을 통해 공개된 파티에서 연예인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파티를 즐기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민정, 효민, 손연재 등은 "파티 장소는 이태원이 아닌 청담"이라며 "선물을 건네기 위해 잠시 들린 것"이라는 해명을 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