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수업' 김동희/사진=넷플릭스

'인간수업' 김동희/사진=넷플릭스

배우 김동희가 다시 교복을 입는다.

김동희는 7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 인터뷰에서 "교복 이미지가 고착화된다는 우려에 대해 이젠 고민하지 않고 있다"고 말하며 웃었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돌이킬 수 없는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작품. 지난 29일 공개 이후 탄탄한 전개와 매력적인 캐릭터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김동희는 평범한 학생이 되고 싶은 지수 역을 맡았다. 지수는 엄마는 집을 나가고, 아빠는 돈이 필요할 때만 집을 찾아 사실상 유기된 아이다. 평범하게 공부하고, 대학도 가고 싶어서 돈을 벌기 위해 조건 만남 앱을 만들어 극을 이끈다.

김동희는 학교에서는 품행이 단정하고 공부 잘하는 모범생이지만, 조건 만남 앱을 이용해 돈을 버는 과감한 행동을 하는 지수의 이중적인 모습을 설득력있게 그려낸다.

자신이 그동안 모두 모은 돈을 훔쳐가 가상화폐에 투자해 모두 날린 아빠에 대해 "그래도 아빠 아니냐"고 용서하면서도, 자신의 일에 흥미를 느끼는 규리(박주현)에게 각을 세운다.

웹드라마 '에이틴'의 까칠한 모범생, JTBC 'SKY캐슬' 겁많은 학생과 다른 모습으로 극을 이끌면서 김동희는 자신의 진가를 발휘했다는 평이다.
/사진=넷플릭스 '인간수업' 스틸

/사진=넷플릭스 '인간수업' 스틸

연이어 학생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학생 이미지, 교복 입은 모습이 고착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있었지만 김동희는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었다.

김동희는 "저도 이전엔 고민이 많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이제는 교복을 입을 수 있는 순간까진 언제든 열어놓고 입어도 될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너무 입는게 아닌가' 생각을 한 적도 있었는데, 지금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할 수 있을때 학생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캐릭터를 만나고 싶다"는 포부도 전했다.

김동희는 "'인간수업' 지수도 교복은 입고 있지만 이전까지 없었고, 앞으로도 나오기 힘들거 같은 캐릭터 아니냐"며 "앞으로도 그런 캐릭터가 있다면 할 수 있을 때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