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최강희, 2년만 복귀 소감 전해
"여자들이 통쾌하게 싸워주는 이야기"
'굿캐스팅' 최강희 / 사진 = SBS 제공

'굿캐스팅' 최강희 / 사진 = SBS 제공

'굿캐스팅'의 최강희가 2년만에 드라마 복귀 소감을 전했다.

22일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제작발표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드라마 '굿캐스팅'은 현장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 국정원 요원들이 우연히 현장으로 차출되며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로 최강희, 유인영, 김지영, 이상엽, 이준영, 이종혁 등이 출연한다.

제작발표회에서 최강희는 "시대에 알맞게 힘 센 사람들이 일을 해결하는게 아니라, 여자들이 통쾌하게 싸워주고 이겨주고 같이 울어주니 보시는 분들이 많이 대리만족하고 응원해주실 거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이어서 출연 이유에 대해 "나 역시 극중 캐릭터 상황과 비슷했다. 작품을 해야 하는 타이밍이 어긋나고 밀리는 상황에서 재미있는 대본을 찾고 있었는데 이 대본은 바다를 가는 길에 차에서 읽었는데 너무 재밌더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최영훈 감독은 "원래 작품명은 ‘미스 캐스팅’이었는데, 이 배우들을 다 모아놓으니 미스캐스팅이란 말이 미안할 정도로 합이 잘 맞았다"고 작품명을 바꾼 이유를 전했다.

한편, '굿 캐스팅은 27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