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러우면 지는 거다'(사진=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라떼남 허재가 '워럽벨 커플'의 다툼을 예측하며 촉을 세웠다.

16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는 최초로 5MC의 ‘오부럽지 샷’이 탄생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초로 5MC의 마음이 하나로 통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단 2회 만에 ‘오부럽지 샷’이 탄생했기 때문이다. ‘부럽지 샷’은 세 커플의 영상에서 부러운 마음이 드는 순간 MC들이 ‘부럽다 포즈’를 취한 커플의 장면이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MC들은 똑같은 장면에서 벌떡 일어나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5MC들의 기립 박수를 불러온 커플은 누구일지, 어떤 장면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지난 방송에서 ‘뽀뽀 집착남’이라는 새로운 별명을 갖게 된 허재가 ‘돌돌커플’ 지숙-이두희의 뽀뽀와 ‘워럽벨 커플’ 이원일-김유진 PD의 다툼을 예언하며 남다른 촉을 세운다고 해 기대감이 높아진다.

또한 장도연과 전소미는 ‘부럽시스터즈’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손으로 입을 가린 전소미와 행복 만렙의 엄마 미소를 짓고 있는 장도연의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두 사람의 심장을 콩닥거리게 만든 ‘부럽지 샷’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라떼남 허재의 예측이 맞을지는 16일 오후 11시에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