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기자회견 현장 말말말
美 러브콜 질문에 송강호 "한국서 일 하고싶어" 너스레
송강호 "13개월 째 일 없어, 일 좀 들어왔으면" ('기생충' 기자회견)

'기생충' 출연 배우들이 아카데미 수상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털어놨다.

1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 기념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송강호를 필두로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이선균, 조여정 등의 배우가 참석해 소감을 전했다. '기생충' 오스카 수상 이후 배우들에 대한 입지도 달라졌다. 일부 배우들은 할리우드 러브콜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은은 "사실 '기생충' 초반엔 제가 배우가 되어 할리우드나 한번 가봐야 하지 않나 했다. '기생충' 이후 세계에서 알아주니, 꼭 가야하나 싶다. 그런 기회가 온다면 생각해보겠다. 영어 인터뷰는 외우느라 너무 힘들었다. 감독조합상 받을 때 일정상 저 밖에 없었다. 보통 외국에선 감독을 소개해준다. 저는 영어를 잘 못해 갈등을 했다. 대사 외우듯 연습해서 괜찮았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이에 "멋졌다"고 칭찬했다.

박소담은 "'기생충' 끝나고 '특송'이 마무리 됐다. 시간이 잘 맞아서 캠페인에 참여했다. 마침 좋은 연락들을 주셔서 색다른 화보를 찍고 왔다.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관심과 사랑을 주시는 것 같아 기회가 된다면 살아갈 날이 많기에 언젠가 도전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저는 헐리웃이 아니라 국내에서 일이 많았으면 좋겠다. 작년 1월말 이후, 13개월째 아무런 일이 없다. 국내에서 일이 들어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선균은 "저도 큰 계획을 갖고 사는 사람이 아니다. 이번에 느낀 것은 연초마다 영어공부를 해야겠다는 동기부여가 됐다. 도전하셨으면 한다"고 했다.

조여정은 "저는 한국말로 하는 연기도 어렵다. 할리우드 진출은 고민을 많이 해봐야 할 것 같다. 저도 한국에서 좋은 작품을 많이 하는게 바람이 더 크다"라고 밝혔다.
송강호 "13개월 째 일 없어, 일 좀 들어왔으면" ('기생충' 기자회견)

장혜진은 저는 한국에서도 화보를 찍어본 적이 없다. 한국 화보부터 찍어보고 싶다. 외국에서 제의가 된다면 '와이 낫?'이라고 하고 싶다. 이번에 많은 것들을 보고 할 수 있겠는데?라는 생각이 들긴 했다. 영어공부 시작하겠다"고 털어놨다.

박명훈은 "영어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느꼈다. 알아 듣지도 못하고 얘기도 못했다. 화보, 여러가지는 조용히 숨어서 진행하고 있었다. 별로 모르실 수 있다. 할리우드도 조용히 추진을 해보려고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을 비롯해 트로피 4개를 들어 올렸다.

이 영화는 지난해 프랑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부터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등 수상행진을 이었고, 마지막으로 오스카 트로피까지 품에 안으며 유럽과 북미 등 전역에서 최고 권위상을 휩쓴 아시아의, 한국의 영화로 기록됐다.

이는 101년 우리나라 영화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칸과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동시에 최고 작품상을 받은 사례는 1955년 '마티' 이후로 '기생충'이 두 번째다.


오스카 수상 후 '기생충' 신드롬은 전 세계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 주말 북미 지역 티켓 판매 수입은 한 주 전보다 234% 증가한 550만 달러, 우리 돈 약 65억 원을 기록하며 '오스카 효과'를 누리고 있다.

미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의 흥행 수입도 주말 사이 1270만 달러가 늘면서 전 세계 누적 티켓 판매 수입은 2억 4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2400억 원에 달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