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 '마현이' 사연 밝혀져
이주영 노력에 빛나는 캐릭터 완성
JTBC '이태원 클라쓰' 이주영 비하인드 스틸 /사진=쇼박스 제공

JTBC '이태원 클라쓰' 이주영 비하인드 스틸 /사진=쇼박스 제공

'이태원 클라쓰' 이주영의 탁월한 변신이 '마현이' 캐릭터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마현이' 역을 맡은 이주영은 캐릭터의 상황에 따라 비주얼과 감정에 섬세한 변주를 주며 극 재미를 수직 상승시켰다.

앞서 성별을 뛰어넘은 연기로 이주영 표 '마현이'에 궁금증이 집중됐었다. 이날 방송을 통해 그의 사연이 풀어지며 '클라쓰'가 다른 연기 스펙트럼에 탁월한 비주얼 변신까지 더하면서 이주영표 '마현이'가 완성됐다.

이날 이주영은 '클럽씬'에서 기존의 짧은 헤어와 스포티한 옷차림과는 180도 다른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는가 하면, 캐릭터의 사연을 외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상반된 스타일로 변화를 꾀하며 몰입도를 더했다.

특히, '마현이'의 진실이 밝혀지는 중요한 장면인 만큼 이주영은 비주얼뿐만 아니라 섬세한 감정선을 유지하며 촬영에 임했다는 후문이다. 이주영은 촬영 중간중간 모니터링을 거듭하며 더욱 완벽한 장면을 위해 만전을 기울인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이주영의 노력에 '마현이' 역시 빛나는 캐릭터로 빛났다.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하며 등장과 동시에 '이태원 클라쓰'의 주역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이주영이 회를 거듭하며 '궁금한 캐릭터'에서 '응원을 부르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마현이'가 트랜스젠더 임이 밝혀지며 서사의 시작을 알린 가운데, 이주영이 그릴 신선한 연기 변신에 더욱 기대가 쏠리고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