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측 "양준일 출연 확정"
팬 자청한 안영미와 만남 성사
'라디오스타' 측 "양준일 출연 확정"  /사진=MBC

'라디오스타' 측 "양준일 출연 확정" /사진=MBC

연예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가수 양준일이 '라디오스타' 출연을 확정했다.

13일 텐아시아 보도에 따르면 양준일은 오는 19일 진행되는 MBC '라디오스타' 녹화에 게스트로 참여한다.

MBC 측은 입장을 내고 양준일의 출연을 공식화했다.

예능에서 자주 볼 수 없었던 그의 출연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의 관심도 뜨거운 상황. MBC 대표 토크쇼 출연인 만큼 양준일이 어떤 이야기를 풀어낼지, 촌철살인 MC들 사이에서 무사히 적응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앞서 안영미가 MC 합류 소감 인터뷰에서 가장 만나고 싶은 게스트로 ‘양준일’을 뽑은 바. 안영미는 “양준일 씨, 너무 뵙고 싶어요~”라며 직접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드디어 만남이 성사된 두 사람이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도 이번 방송의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라디오스타'에 출연하는 양준일 /사진=한경DB

'라디오스타'에 출연하는 양준일 /사진=한경DB

양준일은 1990년 ‘리베카’로 데뷔, 2001년까지 활동하다 연예계를 떠나 종적을 감췄다.

그러다 2019년 그의 과거 활동 영상이 온라인에서 큰 화제가 됐고, 그의 독보적인 댄스, 패션 센스 등으로 ‘탑골 GD’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 해 12월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로 19년 만에 강제 소환 당한 양준일은 말 그대로 ‘양준일 신드롬’을 만들어내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