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사진=DB)

서장훈 (사진=DB)



전직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프로농구 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의 사생화를 폭로하겠다고 밝혀 화제다.

최근 김용호는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채널을 통해 "최근 서장훈 씨에 대한 제보를 하겠다며 찾아온 여성분을 만났다"며 "그분은 저에게 서장훈 씨에 대한 가감 없는 모든 이야기를 들려줬다. 예전부터 서장훈 씨에 대한 많은 제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제보자 분이 직접 찾아와서 빨리 폭로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분의 이야기를 할 수도 있지만 신중하려 한다"며 "서장훈 씨의 입장을 들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용호는 "서장훈 씨가 간접적으로 입장을 전해왔다. 본인은 당연히 사실이 아니라고 하겠지만, 그렇다면 앞선 김건모 씨의 경우처럼 수사가 이뤄지고 법정공방이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한편 이와 관련 서장훈의 소속사 측은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