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조여정, 반격의 시작 알려
단호한 말투로 긴장감 더해
'99억의 여자' 조여정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99억의 여자' 조여정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99억의 여자' 조여정이 180도 달라졌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현찰 99억을 손에 쥔 여자 정서연 역을 맡은 조여정은 장금자(길해연)에게 빚쟁이한테 넘어갈 집을 지켜주겠다며 지낼 곳과 돈 세탁하는 방법 가르쳐 줄 것을 제안했다.

장금자의 걱정에 서연은 "지금껏 밟히고 살았다. 이제부턴 밟아야겠다"라며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끝은 창대하리라"고 읊조려 의지를 다지는 등 달라진 모습으로 반격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조여정은 극중 절망적인 삶을 살던 정서연에서 새로이 마음을 다잡고 단단해진 캐릭터의 변신을 흔들림 없는 눈빛과 단호한 말투로 선보여 극의 반전을 안겼다. 그의 연기는 보는 이들의 몰입감을 더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었다.

한편 위기에 빠진 태우를 구하기 위해 길을 나서던 서연은 인표(정웅인)를 마주하게 되며 다시 위기에 처했다. 과연 서연이 인표에게 벗어나 태우를 구할 수 있을지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