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은희, 두 번째 이혼 후 '마이웨이' 출연
"아들한테 아빠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행복하지 않아, 스스로 가둬"
'마이웨이' 방은희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마이웨이' 방은희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마이웨이'에서 배우 방은희가 이혼 후의 심경을 밝혔다.

방은희는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했다.

2003년 이혼 후 혼자 아들을 키웠던 그는 2010년 재혼했다. 그러나 지난달 10년 간의 두 번째 결혼생활을 마무리했다.

방은희는 "내가 건방지게 아들한테 '아빠가 있어야 된다'라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이 사람이면 아이의 아빠가 되어 주지 않을까' 느꼈다. 지금도 아빠로서는 괜찮은데 남편으로는 너무 사는 게 서로 다르고, 바쁘고, 같이 대화할 시간도 없고, 함께 밥 먹을 시간도 없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두 번째 결혼을 하고 살아가면서 오히려 더 밖에 많이 안 나왔다. 가족끼리 밥을 먹으면서도 숨이 막히더라. 남편이 나를 유리병 안에 가둬놓는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날 보니 내가 스스로를 가두어놓은 것이더라. 두 번째 결혼이니 행복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행복하지 않으니 밖에 더 안 나가게 됐다. 일이 없으면 나가지 않았고, 나를 내 속으로 더 가두고, 점점 숨도 못 쉬는 투명한 병을 만들어놓고 있더라"고 덧붙였다.

이혼 후의 삶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고백한 방은희였다. 그는 "남편이라는 존재가 있는데 혼자 사는 것과 진짜 혼자라서 혼자 사는 건 다르더라. 사실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지 막막하다. 어느 누가 또 '쟤 두 번 이혼했대'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숨는 방은희보다는 '오죽하면 두 번이나 했겠어요'라며 당당하게 지내고 싶다. 나를 찾고 싶어서 정말 살고 싶어서 (이혼을)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