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박진경·권해봄 PD 카카오M 이적
카카오M, 역량있는 크리에이터 영입 시작
디지털콘텐츠 제작 본격 시동
권해봄 '마리텔' PD / 사진 = 한경DB

권해봄 '마리텔' PD / 사진 = 한경DB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박진경 PD가 카카오 M으로 이적한다.

종합 콘텐츠 기업 카카오 M(대표 김성수)은 '진짜 사나이' 김민종 PD,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문상돈 PD,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박진경 PD를 영입한다고 10일 밝혔다.

박진경 PD와 함께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를 연출하며, '모르모트'라는 닉네임으로 대중들에 잘 알려진 권해봄 PD 역시 카카오 M으로 합류한다. 문상돈 PD는 지난 9일 입사했으며, 김민종, 박진경, 권해봄 PD는 내년초에 입사한다.

대거 합류한 방송사 출신 PD들은 카카오 M의 디지털콘텐츠 제작을 책임지고 있는 오윤환 제작총괄과 호흡을 맞춘다. 오윤환 제작총괄은 '비긴어게인', '무릎팍도사'등의 예능콘텐츠를 만들어 낸 크리에이터다. 그는 지난 8월에 카카오 M으로 이직했다.

드라마, 영화 등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 제작에 나서고 있는 카카오 M이 역량 있는 크리에이터들을 영입해, 디지털콘텐츠 제작에 본격 시동을 거는 모양새다.

크리에이터들의 합류로 제작 역량을 강화한 카카오 M은 디지털콘텐츠 제작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디지털콘텐츠 스튜디오는 러닝타임 20분 이하의 ‘숏 폼(Short form)’ 콘텐츠를 중심으로, 예능,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를 기획, 제작한다.

단순히 모바일에서'도' 볼 수 있는 콘텐츠가 아닌, '모바일로 보기 때문에' 더욱 재미있고 흥미로운 디지털콘텐츠를 선보이겠다는 목표다. 오윤환 총괄을 비롯한 제작진 모두, 전에 없던 기발한 아이디어와 참신한 기획으로 실력을 인정받아 온 만큼, 앞으로 선보일 재기발랄한 새로운 콘텐츠에 기대가 모인다.

오윤환 제작총괄은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영상 콘텐츠 소비 습관이 모바일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고, 이는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트렌드"라며, "소재부터 내용, 형식 등 모든 것을 모바일 시청 환경에 최적화해, 기존의 TV나 웹 콘텐츠들과는 차별화된 카카오 M만의 디지털 숏폼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