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름, 결혼 앞두고 혼전임신 고백
악플 쏟아지자 심경 전해
"속도위반, 도로 위에서나 범죄"
/사진=한아름 인스타그램

/사진=한아름 인스타그램

걸그룹 티아라 출신 한아름이 결혼과 동시에 혼전임신 소식을 전했다.

한아름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로 쓴 편지를 올렸다.

그는 "결혼준비를 하던 중 며칠전 임신 소식을 알게됐다"라며 "조금 빨리 찾아와 준 아기 덕분에 내년에 하기로 예정돼 있던 결혼식을 올해 10월 20일로 앞당기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좋은 부모의 필수 조건인 아기에 대한 무한 관심과 사랑으로 정말 이쁘고 바르게 잘 키워보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그러면서도 "훗날 아이가 커서 무엇이든 보게되었을 때 아픔이나 상처가 될 댓글이나 행동말고 따스한 말 한마디와 이쁜 행동들로 앞으로 제 공간을 채워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고 강조했다.
/사진=한아름 인스타그램

/사진=한아름 인스타그램

한아름은 이 모든 것을 예견했던 걸까. 임신 소식이 전해지자 포털사이트에선 악플이 쏟아졌다.

이를 본 한아름은 "속도위반이 도로 위에서나 범죄지. 사랑하는 사람과 있는 일에서 범죄가 되나요?"라며 "댓글을 저렇게 달아주시는 지 참, 머리 뚜껑 못 열어봐도 알겠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저희는 아기 때문에 결혼하는 게 아니라 서로가 사랑해서 결혼을 결심한 와중에 상견례하고 살 집까지 구하고 모든게 끝나고서 일어난 일"이라고 해명했다.

한아름은 또 "아이를 빨리 원했기에 겹경사가 될 수 밖에 없다. 이렇게 축복받을 일들을 낯부끄러운 댓글로 망치지 말라. 당신들도 태어난 인간이니까. 부끄럽지도 않나? 나는 부끄러울 거 하나 없다"라고 일갈했다.

한아름은 지난 2012년 티아라 멤버로 합류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2013년 탈퇴했다.

한아름 임신 고백 글 전문.

사랑하는 여러분! 이렇게 편지를 쓰게 될 줄 몰랐네요! 저희에게 기적이 찾아왔어요! 이 좋은 소식을 저희만 알고 있을 수 없어서 이렇게 편지로 전해보려 합니다!

저희 ,, 결혼 준비를 하던 중 며칠 전 임신 소식을 알게 되었어요^^* 조금 빨리 찾아와 준 아기 덕분에 내년에 하기로 예정되어 있던 결혼을 올해 10월 20일로 앞당기게 되었어요^^ 좋은 부모가 되어주는 필수조건인 아기에 대한 무한 관심과 사랑으로 정말 이쁘고, 바른 아이가 되도록 잘 키워보겠습니다^^

끝으로 태어날 아이에게는 정말 맑고 깨끗한, 따뜻한 그런 세상만 보고 느끼게 해주고 싶습니다. 그러니, 훗날 아이가 커서 무엇이던 보게 되었을 때 아픔이나 상처가 될 댓글이나 행동 말고, 따스한 말 한마디와 이쁜 행동들로 앞으로 제 공간을 채워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악플에 대한 한아름의 심경글 전문.

댓글들 수준 하고는..! 정말 어린 사람들이 쓴 댓글이길 바랄 뿐이네요!
그래도 이렇게 점심시간을 쪼개어 댓글까지 달아주시고 너무 감사합니다.

근데 궁금한 게 속도위반이 도로 위에서 나 범죄지. 사랑하는 사람과 있는 일에 범죄가 되나요? 그게 뭐라고 들 열심히 댓글을 저런 꼬락서니로 달아주시는지, 참 머리 뚜껑 못 열어봐도 알 것 같네^^ 저희는 아기 때문에 결혼하는 게 아니라 서로가 사랑해서 결혼을 먼저 결심한 와중에, 상견례까지 끝이 나고 살집까지 구하고 모든 게 끝나고서 일어난 일이에요^*^

그리고 저와 오빠 생각은 일찍 낳아서 신혼 생활을 택하기 보다 젊은 부모가 되어 주어 아이와 여행도 많이 다니면서 같이 놀아주기 위해 아기를 빨리 원했기에 겹경사가 될 수밖에 없었죠! 이렇게 축복받을 일들을 낯부끄러운 댓글로 망치지 말아 줘요^^

당신들도 그렇게 태어난 인간이니까! 부끄럽지도 않아요? 나는 부끄러울 거 하나 없다! 그래도 시간 내서 관심으로 축하해준 그대들에게 감사를 표합니다^^

(엄마로서 소비 잘 되라는 건 진짜 정말 무개념 같아. 그럼 우리의 어머니들의 그 값지고 존경받아 마땅한 수고의 세월을 다 무너뜨리는 말 아닌가요? 그리고 소비가 아니라, 남편이 어떻게 해주느냐에 따라, 엄마라는 건 정말 큰 행복이 될 수 있어요.)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