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솔로 데뷔 /사진=최혁 기자

박지훈 솔로 데뷔 /사진=최혁 기자

가수 박지훈이 그룹 워너원으로 함께 활동했던 윤지성과 하성운의 응원을 받았다고 전했다.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박지훈의 첫 번째 미니앨범 '어 클락(O'CLOCK)'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박지훈은 2017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최종 순위 2위에 오르며 워너원의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워너원 멤버들은 지난해 12월 활동을 마치고, 각기 본격적인 솔로 행보에 나서고 있다. 박지훈은 윤지성, 하성운에 이어 세 번째로 솔로 데뷔를 한다.


이날 박지훈은 윤지성과 하성운의 응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지성이 형이 메신저로 '솔로

미니 앨범을 낸다는 소식을 들었다. 응원하고 있으니 앨범이 나오면 스트리밍을 열심히 하겠다'고 메시지를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성운이 형도 '앨범 준비 힘들지 않냐'면서 파이팅하라고 응원해줬다"고 덧붙였다. 또 박지훈은 배진영으로부터 화환도 받았다며 밝게 웃었다.

박지훈의 첫 번째 미니앨범 '어 클락'은 이날 저녁 6시 공개된다.

'어 클락'에는 타이틀곡 '러브(L.O.V.E)'를 비롯해 인트로곡 '더 비기닝 오브…(The beginning of…)', '어스(US)', '우 쥬(Would you)', '새벽달', '영 20(Young 20, PROD. by 이대휘)'까지 총 6트랙이 담겼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