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안소희, 3년 만에 안방극장 컴백 '여전히 상큼한 외모'

배우 안소희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안소희는 25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연출 이창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은 부분까지 신경쓰고 있다"면서 복귀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안소희는 "오랜만에 드라마를 하게 되어서 긴장도 되고 걱정도 많고 설레기도 한다"면서 "대본리딩도 많이 하고 리허설 때도 정확하게 하면서 섬세하고 작은 부분까지 신경쓰면서 하고 있다. 이전 모습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안소희는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알바왕 ‘김정은’역을 맡았다.

지난 2016년 tvN ‘안투라지’에 이어 3년만에 돌아온 안소희의 활약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