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현진 /사진=최혁 기자

스트레이 키즈 현진 /사진=최혁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현진이 '음악중심' 진행을 맡고 있는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스트레이 키즈의 새 미니앨범 '클레 원 : 미로(Cle 1 : MIRO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현진은 MBC 음악프로그램 '음악중심' MC를 맡고 있는 것과 관련해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MC가 된 것만으로도 영광이라 생각하고 있다"며 "아직은 MC 초보라 많이 떨리고 연습하고 있다. 발음 연습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음악중심' 제작진 분들께서 많이 도와주신다. 멘트도 하나하나 체크해주셔서 꼼꼼하게 진행을 할 수 있는 것 같다. 또 MC를 할 때 팬들이 뒤에서 지켜봐주는데 중간에 장난도 치고, 서로 응원도 하고 있다"며 제작진과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특히 현진은 데뷔 1주년을 맞은 스트레이 키즈의 성장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아직도 신기하다"면서 "쓰리라차 형들이 곡 쓰는 퀄리티가 높아진 것 같다. 곡이 점점 좋아진다"고 전했다.

더불어 그는 "우리가 해외에서 쇼케이스를 하고 있는데 이런 투어를 할 때마다 팬들과 서로 즐거움을 깨달아가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무대도 더 즐겁게 하고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스트레이 키즈는 25일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 앨범 '클레 원 : 미로'를 공개한다.'클레 원 : 미로'에는 타이틀곡 '미로'를 포함해 '승전가', '잠깐의 고요', '복서(Boxer)', '19' 등 총 8트랙이 수록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