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이동욱 /사진=한경DB

'프로듀스X101' 이동욱 /사진=한경DB

배우 이동욱이 '프로듀스X101'의 국민 대표 프로듀서로 나선다.

Mnet 측 관계자는 4일 한경닷컴에 "이동욱이 '프로듀스X101'에 대표 프로듀서로 출연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프로듀스X101'은 이날 첫 녹화를 시작했다.

그간 '프로듀스 101'에서는 배우 장근석, 가수 보아, 이승기 등 한류를 대표하는 스타들이 국민 프로듀서를 맡아 활약해 왔다.

네 번째 시즌인 '프로듀스X101'에서는 시즌2에 이어 보이그룹을 선발한다. 이번에 데뷔하는 그룹은 총 5년의 계약을 할 것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2년 6개월은 전속 계약이며, 2년 6개월은 개별 활동과 함께 병행해 팀 활동이 가능하다.

이동욱이 대표 프로듀서로 나선 가운데, 그룹 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의 뒤를 이을 막강한 그룹이 탄생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