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남주혁 한지민 김혜자 김가은 손호준 /사진=최혁 기자

'눈이 부시게' 남주혁 한지민 김혜자 김가은 손호준 /사진=최혁 기자

배우 김혜자가 '눈이 부시게'를 통해 젊은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JTBC '눈이 부시게'에서 김혜자와 한지민이 연기하는 ‘혜자’는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갖게 됐지만, 한순간에 70대로 늙어 버린 인물이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를 통해 시간의 의미를 되짚는다. 몸은 70대가 됐지만 영혼은 영락없는 스물다섯인 혜자가 세대를 초월해 나누는 진한 우정은 남다른 깊이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11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서울에서 열린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제작발표회에서 김혜자는 "한지민과 함께 김혜자 역을 한다고 해서 좋았다. 예쁘고 사랑스럽고 연기도 잘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저는 70대가 된 혜자이고, 한지민은 25세의 혜자 역할이라 따로따로 연기해야 했다. 젊은 혜자와 내가 처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대본에 충실히 연기했다. 저는 25살 혜자의 마음으로 살았다. 시청자들도 같은 여자라고 생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극중 동년배 역할을 한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에 대해 "다 예쁘고 잘 생겼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남주혁에 대해선 "이제 26살이라고 한다"라며 "다음은 어떤 배우가 되어있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호준에 대해서 김혜자는 "까부는 것처럼 보이지만 많이 진중하다. 한번은 벽을 보고 대사를 연습하는데, 제가 다리를 올리고 하면 더 좋겠다고 말하고 지나가면 다음에 볼 때 다리를 올리고 대사를 하더라. 사람의 말을 허투루 듣지 않는다. 저 사람 되게 잘하겠다 싶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 친구 역을 연기한 김가은에 대해 "가장 무안했던 순간이다. 김가은은 얼마나 싱그럽고 예쁘냐. 친구라고 말하려니 손이 오그라들었다. 제가 25세의 기분을 연기하는 것은 '눈이 부시게' 밖에 없다. 거지같이 해도 '찰떡'같이 봐주시길 기도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리고 한순간에 늙어 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김혜자/한지민)’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다.

시트콤 ‘청담동 살아요’, ‘달려라 울엄마’, ‘올드미스 다이어리’, 날카롭게 사회를 들여다본 ‘송곳’, 부부들의 현실로 공감을 자아냈던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를 비롯해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까지 장르를 넘나들면서도 따뜻한 웃음을 놓치지 않았던 김석윤 감독과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다시 의기투합했다. 오늘(1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