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사진=한경DB

지코/사진=한경DB

지코가 홀로서기를 선언했다.

블락비 소속사 세븐시즌스 측은 23일 "지코와 5년 전속 계약을 종료하는 것으로 최종합의했다"며 "지코를 제외한 블락비 멤버 6인은 당사와 재계약에 합의,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 향후 블락비 활동 방향에 대해선 "각 멤버들의 군입대 시기가 다가오고 있고, 멤버별 군입대 시기에 차이가 있으므로 당분간은 개인 활동과 유닛활동이 주가 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블락비 활동에 대해서는 7명의 모든 멤버들과 다양한 각도로 의견을 나누며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지코에 대해 "블락비의 리더뿐 아니라 프로듀서로서도 온 힘을 다해준 지코에게 감사와 새로운 출발에 행운이 함께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지코는 2011년 블락비 데뷔부터 팀의 리더로 활약했을 뿐 아니라 대부분의 곡을 작사, 작곡, 프로듀싱하며 팀의 색깔을 만들었다.

꾸준히 솔로 앨범을 발표하면서 혼자서도 음원차트 정상에 올랐고, 올해 7월엔 첫 솔로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현재는 내년 솔로 앨범 발매를 목표로 곡 작업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세븐시즌스 입니다.

세븐시즌스와 지코는 지난 5년간의 전속계약을 종료하는 것으로 최종 합의하였습니다.

지코를 제외한 블락비 멤버 6인은 당사와 재계약에 합의, 계약 체결을 완료하였습니다.

다만 각 멤버들의 군입대 시기가 다가오고 있고, 멤버별 군입대 시기에 차이가 있으므로 당분간은 개인 활동과 유닛활동이 주가 될 예정입니다.

향후 블락비 활동에 대해서는 7명의 모든 멤버들과 다양한 각도로 의견을 나누며 검토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블락비의 리더뿐 아니라 프로듀서로서도 온 힘을 다해준 지코에게 감사와 새로운 출발에 행운이 함께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응원하도록 하겠습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