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매니지먼트' 차은우 "아이돌 출신 배우 선입견, 극복 할 자신있어"

아스트로 출신 차은우가 '강남미인'에 이어 '탑매니지먼트'를 통해 연기자로 입지를 다진다.

2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 유튜브 오리지널 드라마 '탑매니지먼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근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배우로서 가능성을 증명한 차은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그룹 소울의 비주얼 센터 연우 역을 연기한다.

차은우는 "이번 드라마에서 눈으로 보이는 수치, 조회수가 좋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강남미인' 전에 촬영했기에 이 작품을 하면서 언제든 부족하고 생각했다. 주연배우의 몫이라는 말처럼 열심히 해나가려고 하고 있다. 배우이기 전에 아스트로의 멤버기도 해서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선입견을 듣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대중의 충고, 조언을 받아들일 자신이 있고 발전할 자신도 있다. 상처되는 것이 있으면 조금은 슬프지만 극복할 자신이 있다. 어디서든 좋은 모습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포부를 전했다.

‘탑매니지먼트’는 운빨 제로 아이돌 ‘소울’(차은우, 정유안, 방재민)과 몽골에서 온 싱어송라이터 유튜브 스타 수용(안효섭 분), 한 치 앞만 보는 예지력을 장착한 연습생 출신의 열혈 매니저 은성(서은수 분)이 그리는 가요계 역주행 프로젝트를 그린다. 오는 31일 밤 11시 유튜브 원더케이(1theK) 채널을 통해 1화부터 8화까지 공개되며 11월 16일 최종화가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