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이차전지 시장 공략"
동화일렉트로라이트, 美테네시주에 전해액 공장 설립

동화기업의 계열사인 동화일렉트로라이트는 미국 테네시주에 전해액 생산기지 신설을 확정하고 현지 법인 설립을 마무리했다고 18일 밝혔다.

신규 생산기지는 약 6만6000㎡(2만 평) 규모의 부지에 조성되며, 올해 착공해 2024년 상반기 내 준공할 예정이다.

동화일렉트로라이트는 미국 내 첫 공장이 될 테네시주 생산기지를 중심으로 북미 배터리 소재 시장 내 영향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동화일렉트로라이트는 헝가리, 중국, 말레이시아에 생산기지를 마련하고 유럽과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전해액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이시준 동화일렉트로라이트 대표는 "미국을 중심으로 한 북미 배터리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에 힘입어 핵심 소재인 전해액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게 됐다"며 "동화일렉트로라이트만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배터리 소재 시장에서의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