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NFT 열풍 (3) NFT 뛰어드는 코인거래소

국내 핀테크들, 제2 오픈시 꿈 꿔
상장 준비하는 코인플러그
내달 오픈마켓 '메타파이' 새단장

블로코, 초상화 이용권 판매
무명작가 작품도 10만원에 팔려

콘텐츠 기획 레이블업체도 등장
키인사이드, 유명작가와 협업 구축
고상우 작가가 지난 8월 NFT거래소 클립드롭스에서 선보인 디지털아트 NFT ‘공존(KOH:EXIST)’. 고 작가의 대표작인 ‘피에로 사자’와 비슷한 느낌의 이미지에 색이 입혀지는 과정을 배경 음악, 손글씨와 함께 12초 분량 동영상으로 제작한 이 작품은 20초 만에 1억원어치(100개)가 판매됐다.  클립드롭스 제공

고상우 작가가 지난 8월 NFT거래소 클립드롭스에서 선보인 디지털아트 NFT ‘공존(KOH:EXIST)’. 고 작가의 대표작인 ‘피에로 사자’와 비슷한 느낌의 이미지에 색이 입혀지는 과정을 배경 음악, 손글씨와 함께 12초 분량 동영상으로 제작한 이 작품은 20초 만에 1억원어치(100개)가 판매됐다. 클립드롭스 제공

대체불가능토큰(NFT)으로 돈이 몰려들면서 국내 핀테크업계에서도 제2의 오픈시(세계 최대 NFT거래소)를 꿈꾸는 업체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누구나 NFT를 제작하고 저렴한 가격에 사들일 수 있는 오픈마켓 형태의 NFT거래소에 사용자가 유입되며 활기를 띠고 있다는 분석이다. NFT 아이템을 기획하는 NFT 레이블에선 이색 아이템이 끊임없이 시도되며 ‘NFT 아이템의 보고’가 되고 있다. 대형 업체는 증시 상장을 준비하고, 중소형사들은 벤처캐피털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NFT 대중화 이끄는 중소 거래소
대형 NFT거래소로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의 클립드롭스와 두나무의 NFT거래소인 업비트NFT가 꼽힌다. 클립드롭스는 카카오톡에서 이용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두나무도 지난 23일 업비트NFT의 문을 열었다. 두 업체가 작가·게임사 등과 협업하며 NFT 생태계를 주도하고 있다.
"누구나 쉽게 발행해 매매"…업비트도 NFT거래소 개설

‘작지만 강한’ 중소형사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2014년 창업한 코인플러그가 대표적이다. 코인플러그는 12월 7일 NFT거래소인 메타파이를 누구나 NFT를 발행할 수 있는 형태로 재오픈할 예정이다. 작가, 엔터테인먼트와 기획한 NFT도 무료로 배포하기로 했다. 변준환 이사는 “NFT를 갖고 있다는 게 어떤 경험인지를 제공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아직 NFT를 접해보지 않은 일반인이 NFT의 효용성을 알 수 있게 코인플러그가 부담하면서 무료로 NFT를 나눠주겠다는 의미다.

코인플러그는 개발자만 100명을 거느려 그라운드X에 못지않은 규모를 갖췄다. 코인플러그가 보유한 블록체인 특허만 330여 개다. 코인플러그는 시리즈C를 건너뛰고 코스닥시장에 직행하기 위해 NH투자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한 상태다. 내년 말 또는 2023년 초에 상장 심사를 신청할 전망이다.

엔씨소프트, 위메이드 등 게임 아이템과 캐릭터의 NFT화에 관심이 많은 게임사들도 코인플러그를 찾고 있다. 변 이사는 “A게임에서 B게임으로 갈아 타려고 할 때 A게임의 아이템과 캐릭터에 투자했던 노력은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게 항상 아쉬운 부분”이라며 “A게임의 아이템과 캐릭터를 게임 속 화폐로 바꿔 B게임으로 갈아탈 때 B게임의 캐릭터나 아이템을 살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CCV라는 NFT플랫폼을 운영하는 블로코는 이색 기획이 많은 NFT거래소로 꼽힌다. 블로코는 지난 8월 CCCV에서 500명을 대상으로 화가들이 초상화를 그려주는 이용권을 판매했다. 아직 데뷔하지 못한 무명 작가들의 작품도 5만~10만원대 가격으로 매일 올라온다. 김종환 블로코 대표는 “거래되는 NFT의 가격이 낮다는 것은 NFT가 대중화하고 있다는 뜻”이라며 “예술품뿐 아니라 디지털화가 가능한 모든 콘텐츠를 NFT화해서 거래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블로코는 삼성벤처투자 등에서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 후 기술평가를 진행 중이다.

네이버 계열 벤처캐피털(VC)인 스프링캠프로부터 올 5월 투자를 유치해 창업에 성공한 미르니는 ‘한국의 오픈시’가 목표다. 미르니는 출범 6개월 만에 1만3000명에 달하는 사용자를 끌어들였다. 해외 NFT거래소를 이용하던 사람들이 미르니로 집중 유입됐다는 게 미르니의 설명이다. 미르니는 크립토키니와 엑시인피니티, 크립토펑크 등 이더리움에 기반한 유명 NFT를 세계에서 통용되는 이더리움, 솔라나, 샌드박스 등으로 거래할 수 있는 NFT거래소를 갖췄다. 양영석 미르니 대표는 “해외에서 자기 브랜드를 쌓고 싶어 하는 작가와 아티스트가 많다”며 “해외로 나가면 국내 암호화폐에 대한 인지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충분히 ‘중립성’을 갖춘 NFT거래소들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르니는 조만간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요건인 개인정보보호인증체계(ISMS) 인증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청할 예정이다. 내년 중반께에는 ISMS를 취득한다는 계획이다.
NFT 기획하는 레이블 쑥쑥
NFT용 콘텐츠를 기획해 NFT거래소에서 판매하는 NFT 레이블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블록체인업체 키인사이드는 9월 김형석 작곡가가 이끄는 노느니특공대엔터테인먼트와 함께 NFT 레이블인 아트네틱을 설립했다. 출범한 지 3개월이 채 안 됐지만 고상우 이세현 등 유명 작가를 아티스트로 확보했다. 이들의 디지털아트 NFT는 클립드롭스에 공급되며 완판 행진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고상우 작가가 만든 한정판 작품 NFT 100개(2억1500만원어치)가 2분 만에 완판되기도 했다. 조용현 키인사이드 이사는 “유명 아티스트의 작품을 보관과 관리의 번거로움 없이 소유하면서 언제 어디서든 디지털 공간에서 감상할 수 있다는 데 매력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업비트NFT에 NFT를 공급하는 미술품 경매회사 서울옥션블루의 XX블루 역시 아트네틱처럼 NFT 콘텐츠를 기획하고 판매하는 업체다. XX블루는 유명 아티스트인 김선우 작가와 협업해 디지털아트를 업비트NFT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박진우/빈난새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