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은 지난 19일 캄보디아 소액금융회사인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프라삭)'의 잔여지분을 인수했다고 20일 발표했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4월 프라삭의 지분 70%을 인수한 이후 약 2년간 자금조달, 리스크 관리 등을 지원하며 2022년에 잔여 지분을 인수할 계획이었다.

최근 캄보디아의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높게 나오면서 내년에 나올 사업 성과를 고려해 지분 인수 시기를 앞당긴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개발은행에 따르면 캄보디아의 경제성장률은 올해 1.9%, 내년 5.5%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프라삭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5% 증가한 1억900만달러를 기록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프라삭의 상업은행 전환을 통해 업무영역을 확장하고 KB가 가진 핵심역량을 프라삭 고유의 경쟁력에 접목시킬 계획"이라며 "프라삭은 향후 KB의 동남아 비즈니스 확장 과정에서 전략적인 핵심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했다.

박진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