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주택담보대출 등으로 영역 확대 나서
가계 대출 비중 큰 은행은 수익성 타격 가능성
≪이 기사는 07월12일(15:38)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카카오뱅크 오피스 /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오피스 /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의 빠른 성장에 기존 전통은행들이 큰 위협에 직면했다고 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분석했다.

무디스는 12일 펴낸 보고서에서 “카카오뱅크가 주택담보대출과 중소상공인 대출 상품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며 “이렇게 되면 전체 원화 대출 시장 중 카카오뱅크가 대상으로 하는 시장이 12~18개월 뒤 65%로 현재의 14%에서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가계 대출 비중이 큰 은행의 수익성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시장 지위가 약한 중소 은행들도 압박을 더 크게 받게 될 전망이다.

보고서를 쓴 옥태종 무디스 시니어 애널리스트는 “카카오뱅크는 심리스(seamless)한 디지털 뱅킹 고객 경험으로 개인 신용대출 자산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며 “첨단 기술을 활용하고 오프라인 점포가 없는 덕분에 대부분의 한국 은행보다 낮은 비용 구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기존 은행들은 고객 유치와 데이터 수집에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의 부재로 기술 기업과의 경쟁에서 불리한 상황에 처해있다는 지적이다. 은행 사업이 인터넷으로 옮겨 가면서 프리이싱과 여신 심사 정책 등 은행업의 본질적인 부분이 변할 가능성도 불확실성을 높이고 있다.

옥 애널리스트는 “전통적인 은행들이 플랫폼을 강화하고 고객 경험을 인터넷 전문은행과 비슷하게 바꿔야 하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