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삼척에 석탄화력발전소를 짓고 있는 삼척블루파워가 채권시장에서 찬바람을 맞았다. 회사체에 뭉칫돈이 몰릴 정도로 호황인데다 금리를 최대 1%포인트 더얹어주겠다고 했지만 사겠다는 투자자가 없었다. 9개월전 완판 때와는 확연히 달라진 시장 분위기다
[한경ESG] ESG NOW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