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지주 1분기 영업이익 369억원…28.7% 증가

세아제강지주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6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8.7% 증가했다고 1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5천84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줄었다.

세아제강 측은 전방 수요산업 회복과 유가 상승에 따른 철강재 가격 상승으로 이익 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전산업 호황과 내수 건설산업의 견조한 상승세로 자회사인 세아씨엠(판재사업), 동아스틸(구조관사업)의 수익성이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세아제강 별도기준 매출액은 작년 1분기보다 7.7% 증가한 3천218억원, 영업이익은 27.3% 감소한 158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코로나19 종식 기대감에 따른 국내외 경기 회복으로 전년 대비 판매량과 매출액이 늘었지만, 환율 하락으로 인해 수출 수익성이 악화한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세아제강지주 관계자는 "미국을 비롯한 세계 경제의 회복으로 철강재 수요가 늘고 있어 판매와 수익 확대가 예상된다"며 "국제유가 상승 기조에 따른 에너지용 강관의 수요 회복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철강재 수요 및 가격의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수익성 위주의 판매전략을 통해 이익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