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CFO Insight] 딜리뷰-신생 PEF의 겁 없는 도전, 테일러메이드 인수했다

테일러메이드, 한국 운용사 품으로
지난 2주 간의 딜 소식 전해드립니다.

"그게 어디야? 처음 듣는 덴데, 할 수 있겠어?"
글로벌 톱 골프용품 브랜드 '테일러메이드'를 국내 PEF가 샀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M&A 업계의 흔한 반응이었습니다. 17억달러(약 1조8000억원)짜리 딜로, 역대 골프업계(세계 기준임) M&A 중에 가장 큰 규모의 딜이랍니다.

지금까지 골프업계에서 제일 컸던 기록도 한국이 가지고 있습니다. 휠라코리아가 2011년 타이틀리스트 등을 보유한 아쿠쉬네트를 13억달러에 산 것이 이전 기록이었거든요. (한국이 골프를 좀 사랑하긴 하죠) '레퍼런스'가 많지 않은 PEF의 겁 없는 도전에, 그리고 실제로 일을 성사시킨 대담함에 다들 놀랐답니다.

테일러메이드는 타이거 우즈가 애용하는 골프채로 유명합니다. 골프채만이 아니라 옷, 골프공 등 다양한 골프용품을 생산하죠. 작년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는 1265억원. 올해는 1500억원이 예상된답니다. 12배를 곱해 1.8조원 가량이 나온 셈입니다.

차준호 기자가 센트로이드가 짠 인수 구조를 뜯어봤습니다. 전체 인수금액 중 절반(9000억원)을 신영증권이 단독 선순위 인수금융을 제공합니다. 중순위 메잦닌과 지분투자는 새마을금고중앙회(MG)가 앵커투자자를 맡고, 다른 증권사들이 클럽딜 식으로 들어와 있습니다. 이러한 구조를 보면 이 딜이 '휠라코리아의 아쿠쉬네트 투자'를 참고로 한 딜이라는 점이 뚜렷합니다.

센트로이드는 이후 SI를 더 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카카오, 신세계, 롯데나 넥센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그러면 이러한 딜을 만들어낸 사람은 누구일까요? 정진혁 센트로이드인베스트먼트 대표를 김채연 기자가 소개합니다. 3년 전부터 준비했다네요. 실물도 궁금하실 것 같아 사진도 첨부했습니다. 🙂
요기요 본입찰 티켓 쥔 5인방

배달앱 2위 요기요 인수전이 진행되고 있는데 당초 2조원은 턱도 없고 1조원도 될동말동 하여라 분위기입니다. 지난 주초 쇼트리스트 내역이 알려졌습니다. 신세계의 쓱닷컴과 PEF 4곳(사실상 3곳)이 올라가서 이제 본선 경쟁을 벌일 예정입니다. 김채연 기자가 소개했습니다. 왜 '사실상 3곳'이냐고요?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는 신세계 측과 '특수관계'라서요. 막판엔 손잡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이제부터 딜리버리히어로(매각 측)와 벌일 '밀당'이 흥미롭습니다. 딜리버리히어로는 원래 요기요를 팔고 싶지 않았는데 갑자기 억지로 팔아야 하는 처지이고, 이걸 사간 쪽과 앞으로 경쟁관계가 될 테니, 값을 높게 받는 것보다도 '경쟁자를 키우지 않는' 것이 더 큰 이슈겠지요. 지난 번 CFO Insight에 차준호 기자가 쓴 <"역대급 어려운 딜".. '요기요'에 혀 내두르는 인수후보들>에 그 내용이 잘 녹아 있습니다. 제일 중요한 IT 서비스를 어떻게 할건지를 두고 양측이 아마 치열하게 신경전을 벌이지 않을까 합니다. 가격도 그래서 2조원은 커녕 1조원도 어렵다고들 보는 분위기입니다.

본입찰은 내달 진행됩니다. 참, 거의 잊었는데 3위 배달통은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합니다. 1위 배달의민족을 인수한 딜리버리히어로로서는 굳이 '전선'을 확대할 필요가 없고, 1위로서의 지위를 강고하게 구축하는 게 제일 중요할 테니 예상됐던 수순인 것 같습니다.
'7조 대어' 한온시스템 매각전 공식 개막
올 들어 최대 M&A 매물인 한온시스템이 IM을 배포했습니다. 내달 예비입찰합니다. 글로벌 빅 네임들의 승부가 벌어질 전망입니다.

[한경 CFO Insight] 딜리뷰-신생 PEF의 겁 없는 도전, 테일러메이드 인수했다

한온시스템이 무슨 회사냐고요? 한라공조라고 하면 많이들 기억하실 것 같습니다. 히트펌프, 전동 컴프레서 등 차량 전반의 열관리(공조) 부문에서 일본 덴소 다음으로 시장점유율이 높은 글로벌 2위 회사입니다. 1분기 영업이익 94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5%나 뛰었다고 공시하는 등 (아직은) 실적도 나쁘지 않네요.

이 딜의 최고 강점은, 전기차 시장으로 넘어가야 하는 글로벌 자동차 부품사들이 진지하게 고려할 만한 딜이라는 점입니다. 공조는 어쨌든 없어지지 않을 중요한 자동차의 기능 중 하나이니까요. 그러나 이 딜의 최고 약점은, 너무 덩치가 커서 아무나 덤비지 못할 것이라는 점입니다. Size matters! 한상원 사장이 이끄는 사모펀드 한앤컴퍼니가 가진 지분 약 50%와 한국타이어(현재는 한국타이어테크놀로지)가 가진 지분 약 20%, 총 70%가 매물로 나왔습니다. 그런데 한온시스템 시가총액은 약 8.6조원이거든요. 단순 계산하면 6조원어치를 사가라는 얘기입니다.

6조원에 만약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붙인다 치면 7조원이 될 수도 있겠죠. 그게 이 기사의 제목, <7조원 대어 한온시스템>이라는 표현이 사용된 이유입니다.

그러나 솔직한 생각으로는, 이렇게 큰 덩치를 한번에 "자, 여기 6조원(혹은 7조원) 있소. 돈을 줄 테니 70%를 주시오!" 할 곳은 많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또 70%를 다 가져와야 할 필요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여기는 한국이고, 한국은 텐더오퍼를 낼 필요도 없거든요. 그럴 거라면 경영권을 가질 수 있는 지분만 필요한 것 아닐까요? SI와 FI 간의 연합군의 형태로, 가급적 초기비용을 적게 해서 부담을 줄이는 방향으로 거래가 이뤄질 것 같습니다.

글로벌 사모펀드 칼라일은 LG와 손을 잡으려는 것으로 시장에 알려져 있습니다. KKR도 등장할 가능성이 유력합니다. '한라공조'의 주인이던 한라그룹은 돈이 없으니, 누군가와 손을 잡을 것입니다. 대단히 흥미진진합니다. 40% 이상의 매출을 올려주고 있는 현대차가 이 딜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방해할지, 손잡을지 등)도 아주 흥미로운 포인트이죠.
패션판을 뒤흔드는 M&A
무신사가 스타일쉐어와 29cm를 한꺼번에 사들이며 영토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패션업계를 잘 아는 민지혜 기자가 자세한 배경을 짚어봤습니다.

딜리뷰를 챙겨보시는 분들께서는 아마 민지혜 기자가 뉘여? 하실 텐데요. 지난 4월 마켓인사이트부 M&A팀에 합류했습니다. 직전에 생활경제부에서 패션 등을 담당했던 덕에, 이 동네에 왜 이렇게 M&A가 요새 갑자기 많이 돌아가는지, 왜 판돈이 자꾸 커지는지, 이런 것에 대해서 패션업계 관계자 만큼이나 잘 안답니다.

무신사가 왜 두 개나 회사를 샀을까? 그건 신세계가 W컨셉을 사들인 것이 무신사를 '자극' 했기 때문이라는 게 민 기자의 해석입니다. 무신사도 W컨셉을 사고 싶었는데 놓쳤기 때문이라는 거지요. 2030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아야 하는 패션업계는 요즈음 '인공지능 큐레이션'으로 소비자를 공략한답니다. 카카오가 1조 주고 사는 지그재그도 그런 것 중 하나죠. 요즘은 2030이 아니라 1020을 공략해야 한다더군요. 그런데 '멋진 할머니' 컨셉으로 윤여정 배우가 광고하는 이 앱이 1020을 타깃으로 삼고 있다는 게 아이러니죠. 중간에 낀 3040 저는 소외될 따름이고.. ㅠㅠ
손정의 "대규모 M&A 손뗄 것"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앞으로는 M&A보다 '스타트업 투자'를 늘려가겠다고 했답니다. 과거의 M&A팀원 정영효 현 도쿄특파원의 전언입니다.

[한경 CFO Insight] 딜리뷰-신생 PEF의 겁 없는 도전, 테일러메이드 인수했다

소프트뱅크그룹은 보다폰 일본법인, 스프린트넥스텔, ARM 등 대형 기업 M&A로 커온 회사입니다. 그런데 왜 전략을 바꾸겠다는 걸까요? 그는 그 이유를 "M&A는 효율이 나빠서"라고 설명했다는데, 알똥말똥하네요.

대신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여러 곳을 사들여서 '하나의 선단'으로 구성하는 '무리 전략'을 쓰겠다고 했습니다. 선단식 경영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비전펀드의 '화력'이 받쳐주니까 그것도 해볼만한 것 아닌가 싶긴 합니다. 최근 그로스캐피탈 투자가 각광을 받고 있듯이, 커가는 기업의 성장과 엑싯의 사이클이 예전보다 훨씬 빨라지고, 엑싯 규모도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진 것을 생각하면 철학의 문제가 아니라 돈의 문제로도 이것이 합리적인 판단이겠지, 하는 생각도 들고요.

다음 번부터는 저와 함께 민지혜 차장도 가끔 딜리뷰를 쓰려고 합니다. 좋은 내용으로 만나뵙겠습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